졸력

Column/그냥 칼럼 2017.01.05 09:42

졸력은 쓸데 없는 힘이라는 뜻과 같다. 졸력은 내 몸에 뭔가 잔뜩 힘이 들어간 상태를 뜻한다. 졸력은 내 몸을 뻣뻣하게 만든다. 졸력은 쓸데없는 에너지를 소모시킨다. 내 몸이 힘이 들어가면 온몸에 기혈이 원할하게 순환하지 못한다. 그래서 건강도 해친다.  

내가 배우는 운동은 졸력을 완전히 뺄것을 요구한다. 졸력을 빼야 다른힘?이 생기기 때문이다. 졸력을 빼면 마치 교통체증이 뚫려서 차들이 쌩쌩 달리는 상황과 같다. 졸력을 빼면 마치 대기를 지배하는 미세먼지가 걷히고 청정한 공기가 다시 우리를 감싸는것과 같다. 졸력을 빼면 마치 일못하고 못된 직원이 빠지고 일잘하는 성격 좋은 직원이 들어온것과 같다. 졸력을 빼면 질량 보존의 법칙이 적용된다. 졸력이 빠진 자리에 새로운 좋은 어떤힘?이 들어온다. 

나는 졸력을 나를 안좋게 하는 모든 나쁜것이라고 확장하여 정의한다. 졸력은 쓸데없는 걱정과 같다. 과거의 벌어진 일에 후회하고 미래에 닥칠일을 미리 걱정하는것도 졸력이다. 

나는 신체의 졸력, 마음의 졸력, 나를 안좋게 하는 모든 나쁜 졸력을 빼고 싶다. 마치 휴지의 한조각을 떼어서 후~ 하고 불었을때 휴지가 날아올라 팔랑팔랑 살랑살랑 떨어지는 그 상태, 모든 졸력을 빼고 몸과 마음이 휴지처럼 가벼운 상태, 그 상태가 되어야 한다.

(요즘 아침에 30분내 글쓰기 하느라 싱겁고 정제가 덜 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lumn > 그냥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막내의 고뇌  (2) 2017.01.16
내맘대로 과거/현재/미래 IT 전망  (0) 2017.01.11
졸력  (0) 2017.01.05
아침 수련, 아침 공부  (0) 2017.01.04
이병이 된다는 것  (0) 2017.01.02
꿍푸를 쌓는다는 것  (0) 2016.12.29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