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란 뜻을 생각하게 된 것은 저의 식습관에서 시작되었어요. 저는 술도 잘 안하고 담배도 잘 안 핍니다. 대신 식탐이 강합니다. 저랑 친한 동료분이 저보고 갑상선에 문제가 있는것이 아니냐고 농담을 한적이 있어요. 이렇게 잘 먹는데 살이 안찌는 것이 신기하다~라는 것입니다. 저는 식탐이 강했습니다.


여기 구내식당은 자율배식이고 음식의 질이 좋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저는 점심에 과식을 했지요.  저는 사무실에 돌아와 바로 낮잠을 잤습니다. 그러니 속이 거북하고 뱃살이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건강도 조금 안좋아졌어요.


어느날 내 속을 2/3만 채우자고 다짐을 했습니다. 여전히 식당을 가면 맛있는 음식에 이 다짐은 무너졌습니다. 그래도 조금씩 조금씩 예전보다는 덜 먹게 되었습니다. 내 속을 2/3만 채우려는 노력을 하니 예전보다는 몸도 가벼워지고 뱃살도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효과를 보니 내 속 뿐만 아니라 다른 것들에도 2/3를 생각하게 되어었습니다. 무언가에 눈에 쌍심지를 켜고 너무 욕심부리지 말고 적당히 취하자.


돈에 대한 욕심, 사람에 대한 욕심, 일에 대한 욕심.


물론 꼭 이루어야 할 목표가 있다면 그 목표는 경쟁심리, 성취욕을 최대한 발휘하여 열심히 해야할 것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그리고 나이가 점점 들어간다면 욕심을 2/3만 취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요즘 아침에 30분 글쓰기 해보느라고 싱겁고 정제가 덜 된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olumn > 그냥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꿍푸를 쌓는다는 것  (0) 2016.12.29
최순실, 박근혜 이슈 정리  (0) 2016.12.27
2/3만 채우자.  (0) 2016.12.26
독학보다 좋은스승  (0) 2016.11.03
칼의노래 통해 그려본 고인 노무현의 고뇌  (4) 2009.06.01
수영에서 배우는 글쓰기 드릴 연습  (16) 2009.05.14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