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애플 제품을 다룰때마다 들었던 수수께끼가 있었습니다 애플은 발달된 문명을 가진 외계인이 만든 회사가 아닐까라는 수수께끼 였습니다. 그만큼 애플의 제품은 제가 여지껏 살면서 경험한 어떤 제품보다도 질이 다르다는 차원을 넘어 충격을 받을정도로 뛰어난 제품들이었습니다. 

저는 그 비결이 궁금했습니다. Microsoft 나 IBM 등의 여타 미국의 다른회사 들보다 훨씬 뛰어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인가~ 항상 궁금했습니다.

이번에 잡스 자서전을 읽고 알았습니다. 그 비결은 바로 역시 잡스 때문이었군요. 스티브 잡스의 제품에 대한 집착에 가까운 열정 과 엄청난 집중력 때문이었습니다. 

잡스는 자신의 제품에 대해 완벽함을 추가합니다. 잡스의 완벽함은 다른 CEO의 완벽함의 정의를 넘어섭니다. 잡스의 완벽함은 단순한 기능의 완벽함을 넘어서 제품에 예술적 가치까지 부여하는 완벽함입니다. 더구나 문화적 가치까지 부여하려고 합니다.

애플의 제품에 심지어는 예술적, 문화적 가치까지 부여하려고 했던 그의 완벽하고 집착에 가까운 노력은 저도 개발자이기 때문에 애플 직원들이 어떤 노고를 겪었을지 훤히 보이지만 결국 세상을 바꾼 제품을 연달아 창조했습니다.

또한 세상을 흔든 멋진 제품을 만든 원동력이며 애플이 한때 실패했던 이유는 잡스가 일관되게 추구했던 애플의 End To End 전략입니다.

엔드투엔드 전략이란 애플이 하나의 제품과 관련한 모든 영역을 직접 통제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맥북 제품 같은 경우 맥북이란 하드웨어도 직접 만들고 OS도 직접 만들고 중요한 소프트웨어도 직접 만듭니다. 소프트웨어 장터도 적당히 통제합니다.

아이폰은 하드웨어와 그리고 소프트웨어를 다운받는 앱스토어에 올라가는 어플들도 애플의 눈높이에 맞는지 꼼꼼하게 검사 합니다.

이런 애플의 제품과 관련된 모든 부분을 아우르는 애플의 통제를 통해 애플의 눈높이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유지하여 완성도를 높이고, 애플 서비스의 질을 떨어트리는 다른 어떠한 제품/서비스의 접근도 허용을 하지 않거나 제한하는것입니다. 

그래서 더욱 더 완벽한 애플의 서비스 세상을 창조하고 유지할 수 있는것이죠. 

예를들어 아이팟 기능에 모토로라 휴대폰을 통합한 제품을 만드는 프로젝트가 있었는데  모토로라가 만든 제품은 한마디로 엉망이었습니다. 이렇게 애플이 통제 못하는 부분을 감수하고 누군가 자신들의 애플제품을 사게되면 애플이 의도한 완벽한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실망을 하게 되는 것이죠. 

이런 애플의 엔드 투 엔드 전략은 단점도 있지만 지금 애플이 그게 성공한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엔드 투 엔드 애플의 전략은 잡스가 CEO로 있는 한 항상 유지되었습니다. 잡스의 엔드 투 엔드 전략을 다른 상황과 비유하면 잡스는 항상 A급 직원만 유지하려고 노력했습니다. B급 직원은 팀 분위기를 흐리고 A급 직원들의 생산성까지 저하시킨다는 것이죠.

맑은 물을 흐리는 나쁜 존재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잡스가 아이맥-아이팟-아이튠즈-아이폰-아이패드 등의 연타석 만루홈런을 쳤던 말년에는 조금은 유~ 해져서 아이튠즈나 앱스토어에 상생의 가치를 불어넣었죠. 잡스가 나이가 들자 자신의 장점을 독단적으로 밀어붙인 단점을 조금 유~하게 고친것도 크게 성공한 이유입니다. 

이렇게 애플이 외계인이 만든 회사라고 할 정도로 놀라운 제품을 만들었던 이유는 바로 잡스의 집착에 가까운 열정과 집중력을 바탕으로 제품에 예술적, 문화적 가치를 부여하려고 했고, 보이지 않는 곳 까지 잘 만드려고 하는 장인 정신, 그리고 잡스의 엔드 투 엔드 전략등이 애플이 2000년대부터 세상을 바꾼 제품과 서비스를 연달아 창조한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