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란 랩을 하는 사람이다. 그런데 앞에 ‘자신이 작사한 랩’ 이라는 단서가 꼭 붙어야 한다. 이 단서를 붙이면 MC는 ‘자신이 작사한 랩을 부르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자신들이 ‘랩퍼’라고 폼 잡았던 일부 가수들은 MC라는 호칭을 가져다 쓸 수가 없다. 그들은 자신들이 의존하는 기획사에서 만들어준 가사를 가지고, 댄스 음악 중간의 쉬는 부분에 갑자기 불쑥 뛰쳐나와 과장만 랩만 잠깐 지껄였다가 다시 들어가는 엉터리 랩퍼이기 때문이다.

진정한 MC는 자신의 뚜렷한 주관을 가지고, 자신만의 단어와 자신만의 음률로 ‘프리스타일’ 랩을 펼친다. 영화 8마일을 보면 심지어 정해진 가사 없이 즉흥적인 생각으로 랩을 펼치기도 하는데 그 순발력과 재치가 천재 시인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놀라웠다. MC는 이렇게 자신만의 생각이 있어야 하고 그 생각을 재치 있게 표현할 줄 알아야 하는 것 같다.

MC들은 자신들을 표현할 때 ‘입으로 글을 쓴다’, ‘글로 그림을 그린다’, ‘나는 글쟁이’ 라는 표현을 쓴다. 자기만의 뚜렷한 생각을 감칠 맛 나는 단어와 문장으로 표현해야 하는 랩 가사와, 글을 쓰는 것이 많이 닮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남이 만들어준 가사로 입만 방긋대는 ‘랩퍼’라고 말하는 일부 수명 짧은 가수들을 제외한, 자신만의 생각을 가사로 담아 표현하는 진정한 MC들이야 말로 '멋진 글쟁이'라고 생각한다.

MC스나이퍼도 멋진 MC중 한 명 이라고 생각한다. MC스나이퍼가 내가 힙합을 받아 들일 때의 괴리감을 어느 정도 없애주었다. 나 같은 경우 MC나 B-Boy같은 담백하고 깔끔하고 역동적인 힙합의 기술적 요소는 무척 좋아하는데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영어를 남발해야 하고, 너무 미국스러운 옷을 입어야 되는 등의 이질적인 미국문화는 나에게 와 닿지 않았다. 힙합 기술은 담백하고 깔끔하고 역동적인데, 부수적으로 다가오는 미국 문화는 이질적이다. 편하게 받아들이는 좋은 방법 없을까?

MC스나이퍼가 그 길을 제시해주었다. MC스나이퍼는 미국 힙합문화와 우리나라 고유 문화를 나름대로 융합하여 한국적인 힙합을 창조했다. 나는 이것을 미국 힙합문화의 좋은 요소만 추출하여 우리 입맛에 맞는 새로운 작은 문화를 창조했기 때문에 힙합의 매쉬업(IT용어인 매쉬업은 OpenAPI로 접근 가능한 서비스와 자신의 데이터와 기능을 믹스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웹2.0 개념입니다.)이라고 생각해보았다. 1집에서 민중가요를 리메이크한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부터 2집 ‘한국인’ 등 MC스나이퍼는 담백한 한국적 힙합을 추구 했다고 생각한다.

그 예로 MC스나이퍼는 랩에 영어를 거의 쓰지 않는다. 이번 4집에서 특히 MC스나이퍼의 랩은 다른 MC들처럼 특정 대상을 무조건 비판하거나, 영어를 모국어처럼 쓰는 것이 아닌, 마치 한국 소설가가 옛날 소설을 쓰는 것처럼 담백하고, 토속적이고, 생각을 필요로 하는 단어들을 쓴다.

‘우리 집’ : 가난하지만 소박한 가정 환경,
‘고려장’ : 독거노인들의 고난,
‘Where Am I’ :자신의 힘들었던 가난한 음악환경,
‘모 의 태’, ‘문을 열어 문으로’ : 세상에 대한 철학적인 고찰

등처럼 우리 세상의 가난하지만 소박한 요소와 세상의 철학적인 요소를 멋지게 담고 있다.

이번 발전된 MC스나이퍼 4집을 통해 나는 영어를 거의 쓰지 않고, 무조건 특정 대상을 비판하지 않으면서, 우리나라의 감칠맛 나는 단어와 문장만으로 우리의 가난하지만 소박한 요소들과 세상에 대해 철학적인 고찰을, 마치 칼럼니스트처럼 펼쳐 보이는 MC스나이퍼가 정말 글 잘 쓰는 글쟁이 같아서 친근감이 많이 갔고, 나에게 힙합을 편하게 받아들이는 길을 알려주어서 무척 고마웠다.

나는 개인적으로 가난하지만 소박한 가정 환경을 노래한 ‘우리 집’과, 자신의 음악 생활의 고난을 처절하게 담은 ‘Where Am I’를 강력 추천 한다.

MC Sniper (엠씨 스나이퍼) 4집 - How Bad Do U Want It
MC 스나이퍼 (MC Sniper) 노래/포니캐년(Pony Canyon)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o 2007.05.15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카모토와의 작업 undercooled를 통해 알게 된 뮤지션인데 랩이 정말 다른 랩퍼랑은 다른 느낌이예요. 4집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2. BlogIcon FeLLEN 2007.05.15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
    MC 스나이퍼가 언더에서 활동할 당시부터 듣게 되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호소력있는 랩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3. BlogIcon dawnsea 2007.05.15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 한표요!

  4. 이윤하 2007.05.15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mc sniper랑 조pd에 랩을 좋아하는데
    동헌이에 말처럼 괴리감이 없어서 좋다.
    조pd 는 초반에는 좀 괴리감이 있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공감할수 있는 랩을 하고 있는 것 같다.

    동헌이도 어여 한곡 발표해봐.^^ 화이팅..

  5. arma 2007.05.15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몸이 안좋은 관계로다가 나중에 다시 들러서 리플 달으마..
    집중이 안되 -_-;

  6. arma 2007.05.21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삐꺽댄다...ㅋㅎㅎ

  7. arma 2007.05.25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흠... 산골 문학소년이 한글도 모르면 쓰나?
    "낳다" 는 "아이를 낳다" 할떄 쓰는거구 "낫다"가 올바른 표기.
    그러니깐 "낳으세요 => 나으세요" 가 바른 표기예요. 주의하세용~~~ ^^

    • BlogIcon 산골 2007.05.25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제가 맞춤법이 약한게 고민입니다.
      기초가 튼튼해야죠~
      자상한 삼촌같은 좋은지적 고맙습니다~
      역시 우리 팀장님 사랑해요~ 헤헤~

  8. BlogIcon 나라라 2007.05.25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되신다면, '가리온'이라는 그룹의 랩을 들어보시길 바래요.
    이 분들은 영어를 아예 사용하지 않습니다 ^^;
    정말 초창기, 90년대 후반에 나온곡이 아니라면 전부 한글입니다.
    (그때도 단어를 사용한게 아니라 yo 한번 정도)
    그 흔하디 흔한 yo 나 yeah 를 찾아볼 수 없는 랩들을 가지신 한국 언더힙합의 대부.

  9. BlogIcon 꽃수염 2007.07.19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엣분이 말씀하신대로 가리온도 좋고... 요즘은 한글로 랩을 하는 분들도 많아지셨죠. 비보잉이나 디제잉, 비트박스같은 스킬도 멋지지만 랩도 관심을 가지고 듣다보면 라임이라던가 플로우 같은 '스킬'이라 할만한 부분들을 찾으실수 있을 거에요^^

    예전부터 내려오는 말 중에 '예술은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도 있잖아요^^

    트랙백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