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사람들이 왜 특정 유명인에게 열광하고 그들이 죽으면 비통하게 추모하는지 이해가 잘 되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유명인이라도 같은 인간인데 그렇게까지 열광하고 추모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냉소적인 생각도 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저는 저절로 특정 유명인을 비통하게 추모하는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스티브 잡스 부고 관련 기사가 쏟아져 나온 오늘 몇몇 기사를 읽다가 눈시울이 시큰해지기도 했습니다. 스티브 잡스 추모 행사가 있다면 참석하고 싶고 언젠가는 잡스의 무덤에 가서 추모도 하고 싶었습니다.

혼자서 연이어 야근하던 제작년 어느날, 바깥에 잠깐 쉬러 나와 지나가던 사람들을 보며 마음속으로 한숨을 쉬던 어느때, 아이폰은 그때 우리나라에 상륙했습니다. 저에게 아이폰은 '마치 더 좋은 세상으로 탈출 할 수 있는 작지만 튼튼한 배~' 와 같았습니다.

사용자로서 아이폰은 내가 꿈꾸는 가장 이상적인 복합 디지털 기기의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일상 생활을 풍요롭게 만들어주었습니다.

우리 고객을 우물안 개구리로 묶어놓고 질낮은 휴대폰 기기와 서비스로 안주하던 우리나라 대기업을 정신차리게 했고 우리나라 IT산업의 체질을 크게 개선시켜 주었습니다.

무엇보다 개발자로서 고생하던때, 잡스는 마치 신이 인간을 위해 세상을 창조하듯~ 개발자에게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주었습니다.

잡스의 영향력은 지구 반대편의 작은 나라를 좋게 바꿔주었고, 평범한 개발자 저에게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의 '미치도록 뛰어난' 영향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잡스는 고객이면서 무엇보다 개발자인 저에게 최고의 영웅이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 구글 홈페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구글은 애플의 경쟁사지만 스티브 잡스를 애도하고 있다. 아래 Steve Jobs 를 클릭하면 애플 홈페이지로 이동한다. 구글의 아름답고 깔끔한 애도에도 찬사를 보낸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teve jobs 2011.10.15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티브 잡스 대단한 사람이긴 했습니다. 굴곡 도 많고. 많은 명언도 남겼죠. 그중에 스탠포드에서 한 연설이 많이 회자 돼더군요. "" Stay Hungry, Stay Foolish. " 명복을 빕니다.

  2. BlogIcon 트렌드온 2011.10.23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엄청난 변화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이었는데...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