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미국은 가보진 않았으나 각별한 나라이다. 내게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 나라가 미국이다. 미국이란 나라는 멀리 있지만 미국의 다양한 문화적 특징은 나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어렸을때는 미국 음악과 영화의 영향을 받았다. 귀에 착착 달라붙는 음악과 화려한 헐리우드 영화를 듣고 보았다. 그때는 미국의 막강한 군사력과 군사무기에 열광했다. 웅장한 항공모함과 멋진 전투기들에 열광했다.

군대를 갔다. 우리가 담당한 장비는 미국에 크게 의존되는 장비였다. 우리나라 안보의 핵심이 미국에 크게 의존된다는 것을 절감했다. 미국이란 나라가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넘을 수 없는 큰 벽이라는 압박감을 느꼈다.

몇년전에는 미국이란 나라의 실체를 파헤치는 책들을 읽곤 했다. 미국이란 나라가 세계의 경찰 역할을 자처 하지만 사실은 자기나라의 이익을 위해 다른 나라를 착취하는 이런 성향을 보이기도 했다. 미국은 멋지고 화려하지만 못된 구석도 많은 '갱'같은 나라였다.

요즘에는 미드를 보면서 다시 어렸을때 미국 음악과 영화에 빠져들듯이 미국 문화에 빠지기도 했다. 미국 드라마는 사랑 주제가 많은 한국 드라마와는 달리 수많은 창의적인 주제로 가득찬 상상력의 천국이었다.

최근에는 구글, 애플, MS의 거대 소프트웨어 기업 3총사가 세계를 집어삼키는 것을 보고 다시 미국의 저력에 감탄했다. 미국이란 나라 특유의 자유, 공유등의 멋진 사상과 환경들 덕분에 구글, 애플등의 큰 회사가 마음껏 능력을 발휘할것이라며 미국의 저력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구글, 애플의 최 전성기에 따라 미국도 잘나가겠거니 했는데 한편으론 이상한 소식도 들렸다. 미국이 부도날지도 모른다는 세계 뉴스를 최근에 처음 본 것이다. 구글, 애플이 세계를 삼키는데 미국 나라 자체는 부도라니 이게 무슨 경우인가. 약간 이해가 안될때 이 책을 읽었다.


미국이란 나라가 한마디로 지금 밖으로 안으로 동시에 썩어간다. 미국은 주정부와 연방정부가 있는데 둘다 지금 빚이 너무 많아서 갚을 길이 막막하다고 한다. 고육지책중 하나가 공교육의 예산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라고 한다. 많은 선생님을 해고하고 교과서를 없애기 위해 교과서를 디지털화 하자고 한다. 유지보수하기 힘든 아스팔트 대신에 자갈을 새로 깐다고 한다. 심지어 교도소 예산 절감을 위해 가석방 절차를 느슨하게 해서 범법자들이 사회에 더 많이 나온다고 한다.

개인의 빚 문제도 심각하다. 미국은 절세하려면 빚을 내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에 자동차, 집 구입에 빚을 많이 낸다고 한다. 그런데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서 빚을 갚기가 어렵게 되었다. 빚을 갚으면 오히려 바보가 되고 적당한 선에서 빚을 갚 않고 도망가도 되는 편법도 있어 편법을 쓰는 등의 도덕적 해이가 널리 퍼졌다고 한다.

미국의 교육 시스템이 특별히 뛰어난것도 아니고 우리나라의 학벌주의 처럼 안좋은 현상이 퍼지고 있다고 한다. 미국에 뛰어난 인재들이 많은 것은 사실은 인구가 많아서 인구 대비 인재가 많은 경우가 크다고 저자는 얘기한다. 미국 교육 시스템의 문제도 하나 둘 열거한다.


저자가 우려하는 것은 이런 경제적인 상황 외에도 미국을 강대국으로 이끌었던 미국인의 저력인 신뢰, 자유등의 무형 가치가 점점 무너지는 것을 크게 우려한다.

랜트한 차를 반납할때 물을 넣어서 반납한다든지, 식품산업에서 중국 식품과 같은 신뢰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미국이 언론의 자유와 비판 문화가 발달할것 같지만 사실은 언론/시민 통제가 강하고 미국인의 비판문화가 약하고 순응주의가 퍼져 있다고 한다.

예로 오바마가 기름이 유출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때마다 골프를 치던 파티를 하던 대중들은 크게 개의치 않았다고 한다. 우리나라라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미국이 큰 문제에 빠진것은 갚기 힘들정도로 늘어난 정부와 개인의 빚도 있지만, 미국의 사회 시스템이 도덕적 해이에 빠지고 게을러지고 느슨해진것도 크다. 내가 생각하는 가장 큰 미국의 문제, 의료 보장 시스템은 책 내용에서 뺐음에도 이 책을 통해 미국의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책에서는 미국의 현재 문제에 대한 해법까지는 제시하지 않는다. 나는 이 책을 통해 역시 유토피아는 없다라는 것을 알았다. 정직하게 돈을 벌지 않고 남의 빚으로 만든 내 재산은 말그대로 거품과 같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

우리가 아는 미국은 없다 - 8점
김광기 지음/동아시아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운 2011.09.18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을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저는 지금 20년째 미국에 살고 있습니다. MBA 전공했고, 계속해서 경제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보고있습니다.
    이책은 특정 사건을 너무 과장해서 표현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미국에 문제가 있는건 사실이지만, 이책은 경제서적이라기 보단 오히려 SF에 가깝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된장녀라는 말이 유행한다고 해서, 한국의 모든 여자들이 명품만 밝히고 남자들을 자신의돈지갑처럼 생각해서 한국엔 성실한 여자는 단 한사람도 없다는 책이 중국에서 발행되었다면????

  2. 어후 2011.09.25 0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인은 무슨... 제목부터 '일본은 없다'의 냄새를 풍기더니, 읽어보니 역시나 ...수준이하의 글입니다. 미국에서 석사 학위 하면서 박사과정하는 사람들 더러 봤는데 , 이들이 모두 지성과 지식을 갖춘 '지식인'은 아닙니다. 미국언론에 난 기사의 단면들을 가지고 , 자신의 전문영역도 아닌 무려 '경제'를 논하고 나아가 자신이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국가의 운명을 논하다니 참 ...어처구니 없을 뿐.

  3. BlogIcon 산골 2011.10.02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분 댓글다 지나친 일반화의 오류? 이런 문제를 지적하시는것 같습니다~
    저를 비롯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제로 미국을 가보진 않았으니...누구 말씀이 맞는지는 모르겠고..
    책을 비판적으로(비난하는 것이 아닌..말그대로 비판) 읽을 필요가 있는것 같습니다~ ^ ^;

  4. Kim 2011.11.15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도미, 지금 40대로 미국회사에서 근무중입니다.
    책은 보질 못했고, 리뷰만 보았습니다만, 미국이던 일본이던 망하길 바라는 사람 많습니다. 그리고 이런 자극적인 제목, 내용, 그리고 극단적 케이스를 보여주지요.

    미국이 점점 나빠지는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 현상은 모든 나라들에게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국을 떠나온지 오래되었고, 가끔 가봤는데, 외국에서 거주 하는 사람의 눈으로 보면 한국은 아직도 발전해야 할부분이 너무나 많고 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국가이며(제벌과 정치인들) 술주정뱅이들이 많고 너무나 가난한 사람들이 많아 극단적인 데모(자살까지), 진압은 깡패로(용역깡패) 하는 황당한 나라로 보일수도 있습니다...만, 사실은 그렇게 까지 나쁘지 않지요.... 마찬가지입니다.

    짧은 유학시간에 얼마나 많은 연구를 하셨는지 의구심이 좀 들고, 미국내에서의 미국인들도 이런 책들을 하도 많이 써데니까요. 그리고 문제는 자본주의의 한계와 미국시스템의 문제들을 알면서도 다른 나라들, 한국도 따라가는데 더 문제가 큰듯해요. 대안 시스템도 없지만서도요.

    집에서 닭을 키운다라... 해볼수 있으면 해보는것도 좋겠군요, 워낙 큰나라이고 다양한 사람들이 많아서 땅이 있고 시골이면 그렇게 해서 organic음식을 취할수도요. 시내와 교외에서는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키운다고 해서 자신이 동물을 잡을수 있을지... 유행 비슷한것은 (책은 다른 케이스겠지만) organic음식을 스스로 키워서 먹는것, 그리고 off the grid해서 사는것인데, 이건 남자들이 캠핑을 동경하듯, 어느정도 낭만도 들어가있는것 같아요. 저도 그렇게 할수 있는 집이 시골 촌구석에 하나 있으면 하거든요. 전기는 태양열, 동식물을 키워서 섭취하고, 자연과 직접적으로 접해서요. 물고기도 양식하면 좋겠다란 생각도 해봤습니다. 물론 단순히 "꿈"이지만서도요. 시골에서는 왠만한것은 다 스스로 키워서 먹는것은 어느나라나 다 같겠습니다.
    http://www.nytimes.com/2009/08/04/business/04chickens.html?pagewanted=all --> 뉴욕시에서 닭키우는것에 대한 기사고요, http://redhookchickenguy.com/ 이사람의 싸이트입니다. 돈없어서 그런것 같지 않군요, 그리고 뉴스에 나올정도면 그만큼 드믈기 때문이 아닐까요?

    생활경제는 교수같은 사람보다 장사를 하시는분들에게 여쭙는게 더 정확하다 생각합니다. 이분은 직접 저 사람을 인터뷰하고 발품 팔아가며 조사/연구 했을까요, 아니면 인터넷 구글링과 책들, 뉴스만 보셨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