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웹을 보면 우리나라 민족의 성향을 알 수 있습니다. 외향적이고 화려하고 역동적이고 기능이 다양할수록 더 좋은 거죠. 이런 우리들의 성향 때문인지 우리나라 웹은 다른나라의 웹에 비해 엄청나게 화려하고 기능이 복잡다단 합니다.

그러나 이런 우리나라의 화려한 웹은 우리나라 IT발전에 도움이 되지만은 않았습니다. 왜냐면 웹은 '표준화'의 덕목이 크기 때문입니다. 심플한 화면이더라도 표준적으로 잘 구현된 웹이 다양한 컴퓨터 환경에서 다양한 사용자들에게 빠르고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표준화를 해치면서 화려하게만 개발하느라, 개발자들도 무지 고생했고요.


요즘 무릎을 딱 치며 느낀것이, 우리나라 어플 개발도 우리나라 웹처럼 화려하고 역동적이고 예쁜 기능을 추구한다는 것입니다. 예를들어 외국의 어플은 애플에서 제공하는 표준 UI를 쓸텐대, 우리나라 어플은 더 예쁘게 하느라고 커스텀 UI 컴포넌트를 많이 쓰려고 합니다.

제가 요즘 개발하는 어플이 애플이 제공하는 표준 UI 컴포넌트는 잘 안쓰고, 커스텀 UI 컴포넌트를 많이 써서 최대한 예쁘게 구현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투덜거렸습니다. 이거 옛날 웹처럼 안좋은 방향으로 진행되는거 아냐~

그런데 생각해보니 '웹' 보다는 좀더 상황은 나은것 같습니다. 옛날의 웹은 화려하게 구현하려면 '표준화'를 크게 해쳤지만, 아이폰 어플같은 경우는 '표준화'를 그렇게 크게 해치진 않기 때문입니다. 커스텀 UI를 많이 쓴다고 하더라도 애플이 정해놓은 API와 언어의 표준화 위에서 구현되기 때문에 그렇게 걱정하지는 않아도 될것 같다고 바꿔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개발자가 고생하는것은 같기도 다르기도 합니다. 커스텀 UI 구현하려면 시간이 배이상 듭니다. 애플에서 구현한거 그대로 가져다 쓰면 되는데 굳이 따로 상속받아 커스텀 해야 됩니다. 그러나 다르기도 한것은 한번 커스텀 UI를 구현하면 나중에 재활용 할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 저는 온갖 커스텀 UI구현 요구사항 때문에 투덜거리면서 일하고 있지만, 무사히 구현을 마치면 여러모로 도움은 많이 될것 같습니다. 이렇게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제가 잠시 걱정했던 우리나라 어플 개발 문화도 과거의 웹처럼 나쁘게 진행되는거 아니냐~ 는 질문은 일단 접어두겠습니다.


[예를들어 위의 외국 어플은 아래 '표준 탭바'를 썼는데,
한국 어플은 '커스텀 탭바'로 구현하는 식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11.06.02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화려함에 지쳐 단순함으로 회귀하려 할 것이고요.
    단순함에 지쳐 화려함으로 돌아기도 하고,

    결국 사용자들에게 외면 받는 앱은 버려지기 마련이죠.
    냅두면 알아서 추세에 맞게 변할 겁니다.

    • BlogIcon 산골 2011.06.0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 말씀입니다만..그렇게 저절로 중도를 가야하는데..
      그게 그렇게 안되는 예외상황도 있어서 말이죠.
      우리나라 웹처럼 말이에요~

  2. BlogIcon shint 2011.06.07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개인거래의 규제.만 줄어들어도.
    데스크탑이나 소프트웨어시장이 나아질것으로 보입니다.

    정당한 소비. 공정한 세금.
    가능하게 된다면 다들 노력할것이라 생각됩니다.

    막지를 말고. 살아갈 공간을 만들어 줘야 합니다.

  3. 2011.06.23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빗나가는 이야기이지만
    스마트폰쪽 어플 관련된 이야기라 글을 남깁니다

    저는 아이폰 개발은 안해봤지만...
    안드로이드 개발은 1년가량 해봤습니다

    그넘의 개방성 덕택인지...
    화려하게만 만들려고 무리하게 요구하는 갑이 정말 짜증났습니다

    특히 대기업 외주업체로 일하면서...
    쓸떼없이 화려하기만 하고...
    성능에 지장주는걸 간간히 요구할때마다
    이넘들은 정말 생각을 하고 만드는건지...
    도대체 대기업 개발자들은 뭐하다가 온 사람인지 의문이 들정도였습니다

    전 스마트폰 어플 개발 도저히 맘에 안들어서
    다시 웹 개발로 뛰어들 생각입니다

    모 대기업만 해도 구글 표준은 지키지도 않고
    자기네들만의 표준 만들어버리고 그걸 사용하게끔 유도하고있는게
    현재 국내 안드로이드 실정으로 보여서
    정말 우리나라는 답이 없는거 같습니다

    개인개발만 하더라도...국내에서 많이 쓰는 그 특정기업덕분에...
    구입자들이 원하는게 안되니...그걸도 맞춰서 내놓아야하는데
    개인적으로 그런것은 하기도 싫어지더군요..

    참 암담합니다...
    안드로이드가 차라리 아이폰처럼 폐쇄적이였으면 국내에서 좀 낫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BlogIcon 산골 2011.07.08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폰 안드로이드 중에 뭘할까 하다가
      아이폰 하길 정말잘한것 같네요.
      정말 표준화를 해치는 모습들이 너무 싫습니다~

  4. 몰리 2011.07.20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첫인사네요.글들이 좋아서..공감도 가고............몇글자 남깁니다.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하고.
    저 또한 막 이제 아이폰을 개발해 보겠노라 하면서..
    결과물 없는 1인 입니다.
    뭘 해야할지.뭘 준비해야하는지 좀 막막한........................
    내 지식의 한계성...요즘 그런것들을 느낍니다.
    산골님은 이제..................거의 아이폰 개발자라고 해도 되겠네요.
    요즘은 어떤 프로젝트 정신이 없으세요?
    일이란 자기가 알고 나면 편하고 쉬운데..
    모르면 그것 만큼 답답한 것이 없는것 같아요..
    ^^ 아이폰 개발자 화이팅~~

    • BlogIcon 산골 2011.07.21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그 마음 잘 압니다.
      저도 아이폰 개발자 전향하려고 나름 6년 경력자인데도
      3개월 투자했습니다.
      안드로이드도 같이 했는데 둘다 해보니 아이폰이 훨씬
      진입장벽이 있었습니다.
      몰리님 스스로 역량부족을 느끼기에는 아이폰이 좀 진입장벽이
      많이 높습니다..
      그거 감안하시고 꾸준히 하시고요..
      그래도 간단한 어플 하나 만들면 자신감이 붙지 않을까요 ^ ^

  5. 몰리 2011.07.22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골님............
    프로젝트를 하셨다니...궁금한게 있는데...
    조언좀 들을 수있을까요?
    이래저래 구글링도 하지만.. 여러모로 좀 안되는부분들이 있어서요..
    학원도 이수했지만. 아직 느낌이 안와서요..
    바쁘시겠지만....
    부탁을 드립니다. 메일이나 nate 메신저 아이디 남겨주시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