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이란 책을 읽었습니다. 제목만 봐도 알것 같더라고요. 프로젝트때 발생하는 모든 안좋게 끝나는 경험들을 정리해서 그것들을 일종의 패턴으로 만든 책이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역시나 프로젝트가 잘되는 또는 잘되지 않는 경우들을 86가지 패턴으로 정리한 책이군요.

제가 책을 말할때 자주 하는 비유가 있습니다. 어떤 책은 몇장만 읽어봐도 저자의 가벼운 지식과 편협한 지식들을 절대적인 지식인것처럼 잘 포장한, 마치 화려한 포장속의 싸구려 중국 짝퉁 제품같은 책들이 있습니다. 또는 저자만이 알고 있는 소중하고 희소성있는 지식을 책한권에 가득 담은 책도 있죠. 마치 시골 골동품상에서 우연히 발견한 몇억짜리 유물과 같은 책도 있습니다.

이 책은 후자에 속합니다. 프로젝트때 일어날 경험들을 잘 패턴화 했고 정리를 했죠. 이 책을 읽으면서 고개를 많이 끄덕였습니다. 지금 제가 겪고 있는 상황과 일치하는 경우도 있고요.

이 책은 제가 좋아하는 리팩토링이란 프로그래밍 기법과 비슷합니다. 리팩토링은 기능은 그대로인 상태에서 내부 기능을 개선하는 방법들의 모음이라고 하잖아요. 이책도 리팩토링처럼 프로젝트의 베드 스멜(나쁜 냄새)~ 패턴들을 정리하고 이 패턴들을 개선하는 방법도 생각하게 해줍니다.

저는 나중에 훌륭한 PL이 되기 위해 프로젝트를 잘 선택하고 프로젝트 환경 개선에 나도 기여하기 위해 이 책들의 패턴을 하나하나씩 따로 분석 포스팅 하면서 제 경험담과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얘기하고 싶습니다.

예를들어 '아드레날린 중독증', 제가 제일 많이 겪은 프로젝트의 베드스멜~ 입니다. 무조건 바쁘게 보이고 야근을 많이 해야만 프로젝트가 잘 돌아간다고 판단하는 것이죠. 프로젝트가 겉멋이 들었으니 당장 성과를 내는 결과물에만 집착하고 내부 품질은 형편이 없게 되죠.

이 책은 다 좋지만 역시 번역책이라 그런지 나름 잘된 번역책인것 같더라도 국내저자가 지은 책처럼 내용에 깊숙히 빠져들게끔 읽히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이건 모든 번역책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이군요.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 8점
톰 드마르코 외 지음, 박재호 외 옮김/인사이트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딘 2011.02.07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지났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도 저 책 한 번 읽어봐야 겠네요.^^

  2. BlogIcon KYJ 2011.02.22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읽었습니다. 인사이트에서는 책을 잘 만드는것 같아요.
    다만 책 표지와 제목이 너무 직접적이지 않나 하는...^^;; 개인적인 취향으로선 좀 아쉽네요.
    번역서가 국내저자의 책만큼 빠져들지 않는..그 고민은 역시 저의 고민이기도 한데요.
    흠..ㅡㅡ;
    암튼 꼭 훌륭한 PL이 되시길 바랍니다.^^ㅋ

    • BlogIcon 산골 2011.02.27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한번 KYJ님이 기획한 책을 구입해서 읽어봐야 겠네용~ ^ ^
      저는 훌륭한 피엘이 되고 KYJ님은 이번에 기획하시는 책이 10만부 이상 팔리시길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