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에대한 나의 감정은 오묘합니다. 마치 성격 드러워서 나랑 티격태격 하지만 미운정 만큼은 잔뜩 들은 내 고등학교 친구에게 느끼는 감정과 비슷합니다.

웹이야 말로 아이티 산업을 확~폭발시켰고, 인류의 평등한 지식 공유에 앞장섰습니다. 누구 제안따라 노벨 평화상 받아 마땅한 기술입니다.

그러나 개발자 입장에서 웹은 노가다성에 재미없어 고생만하는 기술일수도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액티브엑스에 난리법석 요구사항이 워낙 많아 더 심각하죠.

그래도 이런 웹의 단점은 웹 자체가 이것저것 안좋다기 보다는 웹을 쓰는 어느 환경(우리나라)이 좀 잘못되었기 때문에 부각되었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스마트폰 환경도 지금 아이폰, 안드로이드 네이티브 플랫폼으로 개발되고 있지만, HTML5 등의 좀더 발전되고 세련된 웹 기술도 많이 쓰일것 입니다.

요즘 웹킷이라는 기술/오픈소스에 대해 알게되었습니다. 웹킷은 애플 사파리등에 쓰인 브라우져 엔진입니다. 이 웹킷을 이용하여 일반 피시에 특화된 브라우져도 만들수 있고 아이폰, 안드로이드에 탑재되어 좀더 발전된 웹 어플이 잘 구동될 수 있도록 지원 합니다.

저는 좀 보편적이고 경량화된 어플은 웹으로 가고 대신 강력한 기능과 성능이 요구되는 어플은 아이폰/안드로이드 네이티브 언어로 개발될 것 같습니다. 이렇게 균형있게 기술과 생태계가 발전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침 웹킷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담긴 기사를 소개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겔 2010.12.31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웹킷과 관련하여 많은 부분 흥미로운 프로젝트들이 많죠.
    처음엔 단순히 KDE 환경에서 쓸만한 웹브라우져를 만들려는
    시도로 시작했던 KHTML 컴포넌트가 분화하여 웹킷이 되어
    이렇게 수많은 가능성을 열지는 예측하기 힘들었을리라 생각해요.

    더 빠른 스몰토크 vm을 구현하려는 시도였던 StrongTalk JIT이 자바 JIT의 근간은 물론
    구글의 v8 자바스크립트 엔진이 되었던 예라던지 수많은 오픈소스 컴포넌트들이 산업을
    이끌고 판도를 바꾸는 현재의 모습에서 아주 오래전 누군가 오픈소스의 가능성에 대해
    상상했을때의 흥분과 떨림이 느껴집니다. 하아하악........

    • BlogIcon 산골 2011.01.01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거덕 허거덕 아겔님은 프로그래밍의 오타쿠~!!
      정말 괴짜~ 해커~ 아우~~~ 대단하세요~

      저도 웹킷에 관해 여러 문서를 읽어보니 역시 오픈소스가
      아이티 세상을 많이 바꾼것 같더군요.

      근데 오픈소스가 여러명이 같이 개발하여 성과를 거두는
      개념인데 그러나..결국 오픈소스도 한두명의 천재가
      주도적으로 개발하는것 같더군요.

      저는 그냥 천재가 만든 기술을 잘 쓰고 싶습니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