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기타/연습장 2010.12.28 19:58

꼬마때 나는 나의 삶이 가난한지 풍요로운지 몰랐다. 그냥 먹고 자고 씻는 것이 좀 불편했고, 이런 생활이 당연한줄 알았다.

물건을 사는 곳은 동네 허름한 시장이 전부인줄 알았다. 어느날 엄니가 외출준비에 공을 들이시더니 동생과 나를 데리고 어느 으리으리한 건물로 갔다.

생전 처음보는 화려한 조명, 화려한 물건, 무언가 고급스러워 보이는 사람들, 그곳은 백화점이었다. 엄니는 10만원짜리 수표 한장을 들고 다니셨지만, 물건 살 생각을 안하셨다.

그러다가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하셨는지, 이거 얼마에요~ 수표계산이 되나요~ 안된다고 하자 차라리 잘됐다는 표정으로 결국 아무것도 사지 않고 우리를 데리고 다시 집에 돌아왔다.

그때 처음 무엇인가 느꼈다. 우리가 잘살지는 않구나. 엄니는 우리를 데리고 저 중산층 이상의 생활을 한번 경험해보고 싶으셨던 것 같다.

이십몇년이 지난 지금, 가끔 백화점 가면 많이 쓰기도 한다. 아마 이번주에 백화점 갈것인데, 벼르고 별렀던 물건들을 지를 것 같다.

가끔 지나치게 지르려고 할때마다 가슴찐한 그때 생각도 해봐야겠다. 내 물건만 사지 말고 엄니 선물도 사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기타 > 연습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자매님의 호의  (0) 2011.01.09
2010년, 어느 그래프를 그리다.  (4) 2010.12.31
백화점  (4) 2010.12.28
크리스마스 면회 (2010년)  (0) 2010.12.27
청양고추, 엉뚱한 실험 결과  (4) 2010.10.07
음악의 Geek 수퍼스타K2 김지수씨  (12) 2010.10.06
Posted by 산골
TAG ,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재호 2010.12.29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 좋아요.

  2. 동생 2010.12.31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게 기억이 안나는데 언제야 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