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텍처란 단어는 산처럼 웅장하게 느껴지지만, 산속의 구름처럼 애매모호하다. 다른 객체지향 관련 용어처럼 어려운 용어로 우리를 불편하게 한다.

아키텍처의 시야는 ‘신’과 같다는 단서로부터 출발한다. 신은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며 사람과 사물을 관찰한다. 그럴듯한 용어로 top-down view 라고 부른다. 아키텍처는 신이 사람사는 세상을 정밀하게 관찰한 결과물과 비슷하다.

아키텍처는 top-down view 관점에서 시스템의 구성 요소와 구성 요소들 사이의 연결관계를 분석한 기술적인 명세서이며 공학적인 청사진이다. 나는 나중에 내가 만들 아키텍처를 훌륭하게 만들기 위해 신의 눈을 갖기를 바랐다.


아키텍트란 단어는 고도의 전문가라는 이미지를 풍기지만, 이름만 화려하지 않을까라는 느낌도 준적이 있다. 이름이 그럴싸 할수록 실제 하는일은 영양가 없는, 직업과 기술이 너무 많음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아키텍트는 그 편견의 과정을 넘어 점점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아키텍트는 프로젝트의 기술적인 부분에 대하여 의사결정을 진행하거나, 기술적인 이슈를 해결하는 전문가이다.

프로젝트의 시간, 인력, 업무 분석등의 전체 공정을 관리하는 PM은 꼭 필요하다. 그런데 해당 업무에 가장 알맞는 서버, 언어 플랫폼, 프레임워크를 결정하고 기술적인 이슈를 해결하는 아키텍트의 업무는 누군가 주먹구구식으로 해결해 오곤 했다.

그 결과는 스파게티처럼 꼬인 코드, 한번 코드 수정할때마다 복잡한 리얼 적용 프로세스 등으로 개발자의 사기와 프로젝트의 생산성을 크게 떨어트렸다.  그래도 결국 프로젝트는 완성되겠지만 역시 월화수목금금금의 고되고 빨리 탈출하고 싶은 프로젝트로 평생 기억할 것이다.      

아키텍트란 단어가 익숙해지고, 아키텍트의 활약이 많아질수록 우리의 프로젝트 문화가 한단계 높아질 것이라 기대한다. 아키텍트는 관리자 관점이 아니라 기술자 관점에서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내가 꿈꾸는 전문가이다.


덧) 아직 고쳐쓰기가 덜 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도입부는 그럴듯하게 쓰다가 실제 설명부분에서는 풀어쓰는 부분이 덜 되었습니다. 어려운 용어의 풀어쓰기가 안되었습니다. 기타 삽화가 부족함을 이해해 주시길 바라며, 향후 책에 쓰일 원천 자료이기 때문에 펌은 불허, 링크 환영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 ^;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