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길고 긴 글쓰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6월달은 집에서 하루종일 글을 쓰던 날들이었습니다. 오로지 글쓰기만 하던 날들이라 나중에는 나에게 이런 날들이 있었구나~ 하며 아늑한~ 추억이 될것 같습니다. 글은 쉽게 써지지 않아서 답답했습니다.

6월의 그날도, 점심을 먹었더니 엄청난 식곤증이 몰려오고, 날은 덥고, 문장은 생각나지 않아서 답답했습니다. 문득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그래~ 동네 뒷산 공기좋고 시원한 성주산으로 가서 일하는거야~' 성주산은 부천의 유명한 산 입니다. 뒷산이라고 하기엔 좀 크고, 전국적으로 유명한 산이라기에는 작은 산입니다. 최근에 매일 아침마다 성주산을 타면서 머리와 호흡기 계통이 상쾌해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래서 성주산에 가면 글도 잘 써질것 같았습니다.

그날 오후 3시에 노트북 매고 성주산으로 갔습니다. 한창 해가 따가울때라 엄청덥고, 노트북은 엄청 무겁더군요. 땀을 많이 흘리며 겨우 산 중턱에 올라 적당한곳에 짐을 풀었습니다.




저기 보이는 예쁜 노트북은 맥북입니다. 처음에는 왜 윈도우와 호환되지 않는 맥북을 쓰는지 의심스러웠지만 쓰면 쓸수록 맥북이 마음이 들었습니다. 과장일수도 있는데 내가 주변에 말하길, 맥북은 발달된 외계인이 쓰던 컴퓨터다~ 라고 얘기합니다. 디자인도, OS 인터페이스도, 기타 프로그램도 윈도우와는 차원이 틀릴정도로 혁신적이더군요.

저 벤치에 자리를 풀고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역시 공기좋고 시원해서 그런지 작업이 잘 진행되더군요. 그런데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들리더니 내 주변에서 작은 동물이 포착되었습니다.


오~ 흔들리는 사진속의 저놈은..


다람쥐인지 청설모인지 하는 녀석이었습니다. 청설모의 움직임을 과장해서 표현하면, 사람의 눈으로 따라가기 힘들정도로 빨랐습니다. 저는 저놈이 사라지기 전에 언능 사진을 찍혀야겠다고 생각하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청설모를 계속 유인하기 위해 '연양갱'을 동그랗게 만들어 저곳에 올려놓았습니다.

[저 연양갱을 약간 쪼개서]

[저 자리에 올려놓았더니..]

처음엔 연양갱의 달콤한 냄새를 못맡는것 같더니 어느새 달려와서 냠냠~ 먹더군요.




청설모는 연양갱을 먹고 금새 사라졌습니다. 그래도 저는 청설모가 곧 다시 올것이라 생각하고, 연양갱을 계속 저위에~ 올려놓았죠. 아니나 다를까~ 몇분있다가 청설모가 조용히 다가오더니 번개같이 먹습니다. 한 3번은 계속 연양갱을 주었습니다. 그랬더니 이놈이 나에 대한 경계를 많이 풀고, 내 주변을 어슬렁~ 어슬렁~ 거리더군요.


[내 주변을 어슬렁..어슬렁..그래도 귀여운 놈이라 즐거웠다.]


저는 잠깐 일어나서 몸을 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때..청설모가 내 벤치 앞으로 달려 오는겁니다. 그러더니 제 맥북을..






으쌰~ 점프하며, 제 맥북을 탐내는 것이 아니겠습니까..마치 맥북을 탐내는 듯한 청설모의 애절한 저 모습, 인간만이 알고 쓸수 있는 저 물건을 청설모는 알고 있는것일까요?.... 사실은 맥북 주변에 연양갱이 있어서 그랬겠죠. 일종의 낚시 제목이었습니다. ^ ^;

청설모 덕분에 뜨거운 초여름 어느날을 즐겁게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 뒤로는 아무리 저자리에 가보아도 청설모는 다시 안나오더군요. 연양갱 좋아하고 맥북을 만져본 청설모가 건강하게 오래 살길 바랍니다.

[나는 청설모가 연양갱 먹던 저 자리에 맥북을 올려놓고 마무리 작업한 다음 집에 돌아갔다.]

산골이덧1) 저때 글쓰기 작업이 굉장히 잘됐습니다. 잠도 안오고 술술 풀리더군요. 근데 다시는 글쓰러 산에 가지는 않았습니다. 왜냐면 모기한테 굉장히 많이 물렸거든요. 산속의 모기는 낮부터 활동하고, 그 독성이 무지 강하더군요. 3일 고생했습니다. 그리고 산에서 노트북 들고 작업하는게 왠지 뻘쭘하고 위험할것도 같았습니다.

동영상 특별 부록) 연양갱을 원하는 청설모의 속마음

00:11 : 아저씨 연양갱 먹으로 왔어~ 연양갱 어딨어~
00:18 : 우쒸~ 연양갱 없잖아 나 뒤돌아 있을테니깐 연양갱 올려놔~
00:23 : 아저씨 연양갱 올려놨어~? 우쒸~ 연양갱 없잖아~
00:29 : 아저씨 내가 좀 빨랐지? 좀더 기달려줄테니 어여 연양갱 올려줘~
00:34 : 연양갱 이번엔 올려놨어~?
00:35 : (애처롭게 날 보며) 아..아저씨 미워..
00:44 : 나 아저씨 좋게 봐서 놀아줄라고 했는데 아저씨 미워..나 갈래..

* 청설모가 귀여우시면 추천 한표 눌러주세요~ ^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그라나도 2009.08.19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귀엽네요^^
    저 사흘 전에 월악산 갔었을 때, 영봉 정상에서 청설모 봤었는데...
    저는 에이스로 유인하니깐 막 갉아먹던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산골 2009.08.23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설모는 잡식성인것 같습니다..
      번식력도 강한것 같더군요..
      청설모를 애완용으로 키울수는 없을까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저놈 귀엽더군요~ ^ ^

  2. BlogIcon 열심히 2009.08.20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귀엽네요. 저도 성주산으로 가끔 약수 뜨러 가요~ 집이 바로 성주산 앞이라서 가깝기도 하구요.
    아마 루트가 좀 다르지 않을까 싶지만.. 한시간 정도 코스로 좋죠 ^^ 공기도 좋구요.
    그런데 모기가 많은가요?
    더워지면서 산에 안가서.. 잘 몰랐는데 모기 조심해야겠네요 ^^

    • BlogIcon 산골 2009.08.23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열심히님 반갑습니다. ^ ^
      열심히님 정말 좋은곳에 사시네요..
      다른 코스라면 혹시 성주초등학교 근처인가요..
      거기 코스로도 한번 갔다오긴 했어요..
      꾸준히 등산도 수영도 하셔서 건강 많이 챙기시길 바랍니다. ^ ^

  3. 뮤쓰 2009.08.20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걸 다들고 산에 올라가다니..진정한 산악인이군여

  4. BlogIcon 바람처럼~ 2009.08.20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는 청설모네요 ^^
    저도 영양갱 주면서 청설모 좀 꼬셔보고 싶네요 ㅋㅋ

    • BlogIcon 산골 2009.08.23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양갱도 괜찮고..에이스도 괜찮답니다..^ ^;
      청설모가 너무 야생스럽던데...애완용 청설모는
      없는지 궁금합니다. ㅠ.ㅠ

  5. BlogIcon 대네브 2009.08.24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북이 무쟈게 크구나~ ㅋ
    난 에어로 질러야지..

  6. BlogIcon 양깡 2009.08.28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설모가 키보드를 두드렸다면 더 멋진 장면이 될뻔 했습니다.

    그런데 산에서 맥으로 작업을 하셨다니...

    • BlogIcon 산골 2009.08.30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깡 선생님 반갑습니다. ^ ^
      저곳이 산꼭대기가 아니라 산중턱이라..가는길이
      험하진 않았고요..다만 저 맥북이 무거운편이긴 했어요.
      청설모 잘지내는지 궁금하네요. ^ ^

  7. BlogIcon 뻔뻔한유네씨 2009.09.19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설모 귀엽네요ㅋ 맥북은 대학교때부터 저의 로망이랍니다ㅋㅋ 하지만 현실은 HP?ㅋㅋ

    • BlogIcon 산골 2009.09.20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맥북에 가상 머신으로 윈도우 설치하면 꽤 불편없이
      쓸수 있으니 과감하게 맥북 한번 써보세요~
      저도 회사 노트북은 HP인디..^ ^

  8. 길용 2011.09.05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엔 진짜 예쁘고 귀여운 다람쥐들이 흔했던거 같은데.. 언제부턴가 잘안보여요. 원인이 뭘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