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포스팅 했다 하면 모든 비유에 수영이 꼭 들어 간다. 하루 일과가 수영했다가 뒷산타고 돌아와서 하루종일 집에만 있으니 보고 듣고 실행하는 것이 일정해서 그렇다. 근데 꼭 그렇지 않더라도 수영을 하다보니 생활 속에서 비유하고 싶은 것 들로 머릿속이 가득차 있다.

수영에는 접배평자~의 4대 영법이 있다. 근데 수영을 배우다보면 영법을 두가지로도 나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단축, 장축 영법으로 나누기도 한다. 단축 영법은 인체를 수평으로 그어서 수평이 축이 되서 몸이 상하로 움직이는 영법으로 평영과 접영이 단축 영법이다. 장축 영법은 인체를 수직으로 그어서 수직이 축이되어 몸이 좌우로 움직이는 영법으로 자유형과 배영이 장축 영법이다.

한번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단축영법은 독백체(반말체)와 비슷하고 장축영법은 대화체랑 비슷했다.

단축영법, 평영/접영은 처음에 배우기 어렵다. 평영은 처음 팔을 젓고 발을 차는 타이밍 맞추기가 어렵고, 평영킥은 평생 해보지 않은 동작이라 적응하기 어렵다. 접영은 타이밍 맞추기도 어려울 뿐더러 무엇보다 힘이 굉장히 많이 들어간다. 하지만 평영/접영에 익숙하면 편하다. 사실 나같은 경우 접영이 편한지는 아직 모르겠으나 물을 타는 방법을 제대로 익히면 편하게 솟아올랐다가 가라앉으면서 나아갈 수 있을 것 같고 그 감을 아주 조금씩 느끼고 있다. 평영/접영이 익숙하면 편한 이유는 동작이 간결하기 때문이다. 평영/접영 둘다 솟아올랐다가 가라앉는 타이밍만 잘 맞추면서 간단한 동작만 움직여주면 된다. 또한 물의 힘을 이용하는 물을 타는 영법이라서 편하다. 물을 타기위해서는 리듬을 탈 줄 알아야 한다. 마치 사인파처럼 상하로 물의 흐름에 몸을 맡길줄 알면 적은 힘으로 빠르게 나아갈 수 있다. 그러나 평영/접영만 너무 좋아하면 건강에 무리가 갈 수 있다. 허리(평영/접영)나 무릎(평영)에 약간의 자극을 주는 운동이기 때문에 조금은 조심할 필요가 있다.

장축영법, 자유형/배영은 처음에는 배우기가 쉬울것 같다. 하지만 배우면 배울수록 동작 하나하나 신경쓸것이 너무 많아서 복잡한 느낌이다. 발은 발대로 열심히 차주고 동시에 팔도 저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팔을 저을때는 고개를 예쁘게 돌려 숨도 쉬어야 한다. 되돌릴때는 팔에 힘을 빼고 팔꺾기 해서 돌리라는데 이 모두가 보통 복잡하고 어려운 것이 아니다. 그래서 장축영법은 배우면 배울수록 어렵다는 것을 느낀다. 대신 장축영법은 가장 대중적이고 건강에도 유익하다. 허리 건강에도 좋고 수영의 건강 효과를 골고루 누릴 수 있다.

독백체, 독백체는 처음에 배우기 어렵다. 늘상 일상생활 언어에 익숙하다가 특정한 틀에 맞춰 생각을 전개하려니 익숙하지 않은 작업이라 적응하기 어렵다. 대학시절 독백체에 익숙하지 않은 동기들의 리포트를 보면 독백체와 사투를 벌인 흔적이 보였다. 하지만 독백체에 익숙하면 글쓰기가 편하다. 독백체에 익숙하면 편한 이유는 문장이 간결해져 내 생각을 속도감있게 전개할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독백체는 문장을 잘 연결할 경우 운율이 느껴지고 리듬이 느껴지게도 글을 전개할수 있다. 그래서 읽는 독자들이 속도감 있으면서 글맛나고 감칠맛나게 읽게 할수도 있다. 때문에 독백체로 글을 전개하면 재미도 있다. 그러나 독백체만 너무 좋아하면 나같은 경우 정신 건강에 무리가 가는 것도 같다. 너무 독백체로 글만 쓰고 말을 안했더니 사람과의 대화가 더듬거리고 어색해진다. 조금은 조심할 필요가 있다.

대화체, 대화체는 일상생활의 언어를 고스란히 옮겼기 때문에 배우고 말것도 별로 없는 것 같다. 하지만 난이도 높은 주제로 글을 전개할때 대화체를 쓰면 어째 글의 전개가 늘어나고 꼬인 테이프처럼 추욱 늘어지는 기분이다. 대화체를 쓰면 글의 전개가 더디게 보이는 이유는 일단 독백체보다는 문장의 말미에 단어가 더 들어가기 때문인것 같지만 이것 말고도 다른 이유가 더 있는 것 같다. 추욱 늘어지는 대화체 문장을 갔고 글을 속도감 있게 전개하는 것이 보통 복잡하고 어려운 것이 아니다. 대화체는 써먹으면 써먹을수록 어렵다는 것을 느낀다. 대신 대화체는 가장 대중적이고 마치 옆에 사람과 대화하는 느낌 때문에 독백체 보다 정신건강에는 좋은것 같다.

수영도 그렇고 글쓰기도 그렇고 나는 단축영법,독백체는 익숙해 하면서 상대적으로 강점을 보인다. 대신 장축수영,대화체는 아직 낯설다. 그런데 수영이나 글쓰기나 각각의 특징을 따져보니 장단점이 뚜렷하고 서로 상호보완하는 특징을 가졌다. 그래서 어느 하나 편식하지 말고 골고루 습득해야 할것이었다.


산골이 덧) 어제 혼영400을 뛰면서 접영 100미터를 가는데 편하긴 뭐가 편해.. 정말 힘들더군요. 접영이 편하다는 것은 동작이 간결해서 편하고 실제로 해보면 힘이 좀 들긴 들다~가 지금까지 느낀점 입니다.
^ ^;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epial 2009.08.04 0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나네요~ ^^
    저 같은 경우엔 대화체는 학교때 방송국에서 맞아가면서 배운 건데, 그게 읽는 분들이 리듬감있게 잘 읽어진다고 해서 꾸준히 썼더랬어요....깊이있게 쓰기가 힘들어진다는 단점이 있다고 생각되고요....요즘은 블로그 글쓰기가 워낙 일반화되어서 대화체로 쓰시는 분들이 참 많기도 하고.....잘 쓰는 분들도 엄청 많기도 하고....^^
    독백체(?)는 그냥 애초에 글을 글로 쓴다고 치면 그렇게 쓰던 거니까 처음에 쓰긴 편한데, 읽었을 때 착착 감기는 맛은 역시 대화체에 비해 덜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근데 독백체는 쓰다보면 관념적이 되더라구요. 그건 또 싫어서 고쳐보려고 하는데....쉽지 않네요.

    깊은 맛도 있으면서 여백도 있는 가운데, 착착 감기는 글....아니, 수영은 어떤 게 있을까요? 다이빙? 다이빙은 수영이 아닌거죠? 흐흐흐~

    • BlogIcon 산골 2009.08.0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백체는 쓰다보면 관념적이 된다는 말씀은 정말 맞는 말씀 같아요.
      대화체가 읽기 편하다는 말씀도 맞고요.
      그럼 대화체를 많이 연습해야 하는데 좀 어렵네요.
      여러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 ^
      아참..다이빙도 수영에 속하고...우리가 아는 자유형 이런것들은
      경영이라고 부르더라고요 ^ ^

  2. BlogIcon 뻔뻔한유네씨 2009.08.16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일석이조의 포스팅을>_< 아아 저도 이런 포스팅을 해보고 싶어요!!ㅋㅋ

    전 주로 글 쓸때 독백체를 사용했지만 블로그를 하면서 대화체를 쓰고 있어요
    (블로그 가이드?에 대화체를 사용하라는 말만 보구요ㅋㅋ)

    대화체는 지적해 주신 그대로 은근 말과 말 사이에 부드럽게 이어줘야 하는 부분이 많아서
    같은 내용을 전달하는데 많은 글자를 잡아먹는걸 느껴요. 그렇다고 독백체를 쓰자니 다른사람과
    커뮤니케이션 하고 있다는 느낌보단 혼자 틀어박혀있다는 느낌이 들구요.

    지금은 온갖 역경(?)을 이겨내며 대화체로 쓰고 있지만 나중에는 독백체의 블로그도 개설해보려구요ㅋ

    • BlogIcon 산골 2009.08.19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유네씨님 댓글을 이제 발견했어요~!
      맞아요 유네씨님 대화체는 참 아기자기하니 예쁘게
      잘쓰시던데요..요즘왜 블로그 안하시는지...ㅠ.ㅠ
      대화체가 따분해서 그러시다면 어여 독백체 블로그로
      복귀하시길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