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대상에 대한 지식 없이 돈 쏟아 붓는 것은 투자가 아니라 투기다~ 라는 비슷한 말이 있다. 내가 투기를 해서 그런가 보다. 올해 초 펀드 손실 200만원 보더니 9월달에 또 다시 펀드 200만원 손실 볼 위기에 닥쳤다. 발을 동동 구르고 꿈자리는 뒤숭숭하고 입이 바짝바짝 탄다. 이번주까지 경제 관련 책과 기사를 열심히 읽어보고 손절매 할것인지 유지할 것인지 결정하기로 했다.

그 주 토요일날 인터넷에 경제 관련 기사를 읽다가 다음 아고라에서 우연히 미네르바님 글 하나를 읽었다. 반말에다가 독설로 가득 차 있었다. 그런데 그 독설이 불편하게 읽히는게 아니라 왠지 정겹고 논리정연하여 착착 감기면서 읽힌다. 무엇보다 카더라~ 식의 유언비어가 아니라 정교한 수치를 바탕으로 한 논리 전개 끝에 현재 위기를 경고하면서 강부자 대비..‘천민’ 들이라는 우리 네티즌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독설속에 자상하게 알려주고 있다.

글 하나 읽고 이거..대박이다~ 라며 감탄했다. 마치 심심풀이로 서점가서 책 겉장을 훑어보다가 뜻하지 않게 좋은 책을 발견한 기분이다. 미네르바가 쓴 글을 제대로 읽어보기로 했다. 9월의 어느 토요일 오전에 미네르바님의 글을 읽기 시작했다. 점심이 지나고 저녁이 올때까지 나는 꿈쩍도 하지 않고 다 읽었다. 정말 망치로 머리를 맞은 느낌이었다. 경제 관련 책은 그렇게 어려워 하더니 미네르바님의 독설은 땡볕에 콜라 들여마시듯 벌컥벌컥 빨아들였다. 한마디로 미네르바가 쓴 글은 뭔가 차원이 틀린 ‘대박’ 글들이었다.

미네르바 글을 읽고 그 다음주에 나는 바로 펀드를 해지했다. 그때가 마지막 1500으로 잠시 반등했던 그때 였다. 그 뒤 주가는 1000이하로 곤두박질 쳤다. 누가 쓰던 표현 그대로 나는 절벽으로 달리는 열차에서 마지막으로 뛰어내릴 기회를 잡았다. 미네르바에 열광하기 시작했다.

나는 매일 미네르바가 쓴 글과 미네르바 관련 이슈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네르바가 뭔가 큰일을 낼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그런데..내 예상보다 미네르바의 파급 효과는 연습용 수류탄을 넘어서 ‘핵폭탄’ 급이었다. 리만브러더스 파산, 환율 1500 폭등, FRB 300억 통화스왑 체결 등의 각종 굵직굵직한 이슈를 대부분 맞추면서 인터넷 뿐만 아니라, 기성 신문, 정치인, 심지어는 TV뉴스까지 나오게 되었다. 미네르바 이슈가 생기면 기성 매체가 미네르바 이슈를 추가 생산하는 반대의 현상이 생겨났다. 더욱 더 미네르바에 열광하기 시작했다.

내가 미네르바에 열광하기 시작한 것은 미네르바의 정교한 경제지식과 ‘천민’을 위한 배려, 경제외의 전반적인 사회 지식의 높은 경륜, 그리고 그 어려운 경제분야를 알기 쉽게 풀어쓴 글재주 등에 열광했지만 더 큰 이유는 따로 있다.


"미네르바는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으로 대한민국 전체를 움직인 최초의 사람이다."

내가 알기로 미네르바는 온라인 이상의 한계를 넘기 힘들었던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으로 대한민국 전체를 움직인 최초의 사람(한국인 인터넷 논객)이다.

미네르바는 오직 인터넷에 글만 쓰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강연이라던지 외부잡지 기고등의 기타 오프라인 활동은 일체 하지 않았다. (신동아 기고는 미네르바가 이미 세상을 움직이게 만든 다음의 일이다.) 인터넷에 글만 썼을 뿐인데 오히려 기성 매체와 사람들이 미네르바 이슈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내가 알기로 인터넷에 글만 쓴 사람중에 인터넷을 넘어서 이렇게 세상을 움직인 사람은 미네르바가 최초로 알고 있다.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 중에는 ‘블로거’도 있다. 내가 생각하는 블로거의 간단한 정의는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이다. 다만 미네르바와 블로거의 차이는 아고라에 글쓰는것과 블로그에 글쓰는것의 ‘플랫폼’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라고 생각한다.

블로거들이나 블로거들의 글을 담는 메타블로그등의 주된 화두, 모토~ 는 바로 ‘내 글로 세상을 바꾼다~’ 이다. 블로그를 열심히 한다는 것은 보통 글쓰기를 좋아하는 것이고 글쓰기를 잘하는 것은 생각이 깊어야 가능하고, 생각이 깊기 때문에 우리 사회의 잘못된 점이 보이면 자신의 능력으로 바꾸고 싶을 것이고 그 결과 ‘내 글로 세상을 바꾼다~’ 가 주된 화두가 되지 않았을까.

그래서 블로거들은 세상을 바꾸기 위한 많은 노력을 했다. 작년 대선에 어떻하든 그나마 나은 대통령감을 당선시키기 위해 동분서주 노력했으며, 작년 여름에는 우토로 할아버지/할머니 돕기 온라인 운동도 전개하기도 했다. 그리고 기타 수많은 온라인 시민운동.. 최근에는 슬픈 종부세 구하기 라는 지식인 블로거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블로거들의 노력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가. 기성 신문, TV, 일반 시민, 정치인들까지 영향력을 확장하기 어려웠다. 사실은 인터넷은 커녕 블로고스피어 라는 작은 공간을 넘어서기도 버거웠다. 나는 이런 블로거의 한계를 바라보며 ‘인터넷에 글쓰는 사람’ 으로 안타까워 했다. ‘인터넷에 글쓰는 사람’ 블로거의 한계는 여기까지일 것이라고 한계를 그었다.

미네르바는 달랐다. 미네르바는 오직 ‘인터넷에 글만 썼을’ 뿐인데 아고라를 넘어서 많은 네티즌들이 그에게 열광한다. 미네르바 카페에서는 미네르바 글을 정리한 제본을 받기 위해 신청하는 사람들로 줄서고 있고, 미네르바 글의 댓글에는 존경을 넘어서 추앙하는 네티즌들로 넘쳐나고 있다. 글 한번 올라오면 아고라 메인에 안 떠도 바로 5만~10만 조회수를 넘나든다. 오프라인에서는 오히려 미네르바 이슈를 쫓아서 기성 신문들이 난리 법석이고,  TV의 황금 시간 뉴스에도 언급되고, 독일 신문에도 언급되고, 정치인들도 그를 주목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 어떤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 이 미네르바 처럼 세상에 영향력을 발휘한적이 있단 말인가.

지금 미네르바가 세상을 서서히 '움직인다'고 해도 세상을 미네르바와 우리가 원하는대로 '바꾸게 될것인가'는 지켜봐야 한다. 그래도 지금까지 그 어떤 인터넷 활동 보다도 지금 미네르바의 파급효과가 크기에 그 결과는 나와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다. 그래서 나 역시 ‘인터넷에 글 쓰는 사람’ 으로 최초로 세상을 움직인, 최초로 세상을 바꿀수도 있는 미네르바에 열광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아침마다 들어가보는 아고라 미네르바님 글 모음]


> 미네르바님 글 모음 및 기타 경제 관련 정보 정리 카페

http://cafe.daum.net/iomine

> 미네르바님외 아고라 경방 고수 글 모음 사이트

http://sites.google.com/site/economicdiscussion/status-and-forecast/minerva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서연아빠 2008.11.24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인상 깊었던 글이 '손자가 컴퓨터 가지러 온다' 라는 제목의 글이었습니다.
    눈 감고 혼자 깊이 생각하면 사실 어렵지 않게 생각할 수 있는 내용들일 수 있지만,
    그런 생각을 글로 논리정연하게 풀어낸다는게 사실 대단히 힘든 것인데,
    미네르바님의 글은 거기에 설득력까지 더해 전해지죠. 한마디로 빠져들 수 밖에 없습니다.
    저도 하루종일 컴퓨터앞에 앉아 글을 보는 동안 꼼짝도 할 수 없었습니다.
    조바심이라고 표현하면 될까요? 다음 내용이 너무 궁금한 그런 내용들...
    미네르바 신드롬은 우연이 아닌, 당연한 현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 BlogIcon 산골 2008.12.21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연아빠님 답변이 꽤 늦었죠. ^ ^;
      미네르바님의 엄청난 내공의 글을 읽고..
      많은 충격을 받고..그뒤 열심히 경제공부 하고 있습니다..
      이게 다 미네르바님 덕분인데..다시 글을 쓰셨으면 좋겠어요.. ^ ^

  2. BlogIcon 뽕다르 2008.11.24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네르바님외 아고라 경방 고수 글 모음 사이트 정말 좋은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3. BlogIcon TISTORY 2008.11.24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경제'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4. BlogIcon 도아 2008.11.24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사이트를 하나 만들까 했는데 이미 만들어져 있군요. 누가 만든 것인지 모르겠지만 저도 잘 사용하겠습니다.

    • BlogIcon 산골 2008.12.21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아님 잘지내시죠 답글이 늦었습니다. ^ ^;
      도아님의 미네르바글도 잘읽었습니다.
      미네르바님이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으면 좋겠어요. ^ ^

  5. 2008.11.24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산골 2008.12.2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부님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잘지내시죠..사부님도 미네르바에 관심이 많으셨군요..
      미네르바님이 다시 글을 쓰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6. 사이 2008.11.24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저희 회사 사장님께서도 이 얘기 해주셨었는데.ㅎ

  7. BlogIcon 민트 2008.11.25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경우에는 눈이 아파서 다 프린트해서 정독해봤죠. 다 피가되고 살이 될 글들이더군요. 앞으로도 미네씨 글을 볼 수 있으면 좋겠는데 영박씨가 입을 막아버려서 앞으로는 더 이상 볼 수 없어서 아쉽습니다...
    그리고 사이트 링크는 들어가보니 정말 유용하네요.
    정보 공유 감사합니다 ^^

    • BlogIcon 산골 2008.12.21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옷..민트님 오랜만입니다..
      답변이 늦었어요. ^ ^;
      민트님 열심히 공부하시는것 같아요..
      미네르바님의 글이 많이 도움이 됐을것 같네요. ^ ^

  8. BlogIcon Ray 2008.11.25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서는 미네르바님에 대한 이야기를 적지 않습니다. 님도 글을 잘 적으시네요. 제2의 미네르바가 되소서.ㅎㅎㅎ 잘 일고 갑니다. 자주와서 님의 글을 읽어 볼래요.

  9. 사람에게 올인하는거 안된다. 2008.11.25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님도 존경하고, 미네르바 님의 통찰력도 존경하지만 .....우상화하거나 맹목적인 믿음은 안된다.
    한계에 부딪치고, 실수와 잘못이 생기면 어떨까.....

  10. BlogIcon 까칠맨 2008.11.2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글 잘 읽고 갑니다. 난세에 영웅이 난다고 했는데...미네르바가 영웅은 아니더라도.. 위기에 처한 사회에 그런 기대감을 준다는 것만으로도 즐겁습니다.
    참 스킨이 저랑 같으시군요...^_^;

    • BlogIcon 산골 2008.12.2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전철을 타면 PMP등에 미네르바 글 pdf를 담고 읽는 사람이 종종 보였어요. 미네르바가 일반시민들을 이렇게 깨우친데 많은 기여를 한것 같습니다..
      이 정도만 되도 일단 미네르바님의 성과가 큰것 같고요..
      그나저나 까칠맨님 답글이 늦었지만..이렇게 뵙게되어 반갑습니다..^ ^

  11. BlogIcon 커서 2008.11.25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다 못 읽었습니다. 50% 정도 밖에. 이번주 안에 지워진 글까지해서 다 읽을겁니다. ^^

    • BlogIcon 산골 2008.12.21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서님 잘지내시죠..답글이 늦었습니다..
      전에 부산 내려갔을때 커서님 생각 특히 나던디..
      티스토리 탑100 축하드립니다. ^ ^

  12. BlogIcon 2008.11.26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돈" 이라는 것에 관심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고, 사상초유의 금융위기 상황과, 인터넷 미디어의 발달과, 미네르바님의 설득력있는 글 요렇게 조화가 짜짜짠~ 맞아서~ (뭐 우연의 일치란 말은 아닙니다 ^^;;)
    저는 미네르바님도 미네르바님이지만, 산골소년님의 해석이 좋은걸요~? 인터넷으로 글만 썼을 뿐인데 세상을 움직인 사람 이라는 생각을 하실줄이야 -0 -;; 역시 블로거라서 시각이! ^^
    그래도 1500에서 빠지셨다니 다행이네요 ^^ 저는 1300부터 들어갔는데 900까지 떨어지네요 ㅋㅋ
    대통령님께서 또 한마디하셨다는데~ 기사 찾아봐야겠어요~흐

    • BlogIcon 산골 2008.12.21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옷 솔님 오랜만입니다..답글이 늦었어요..
      솔님 나이때 이미 경제에 관심 많으시니..
      나중에 꼭 부자되실꺼에요..화이팅 이에요~! ^ ^

  13. 베네치아 2008.11.26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all st 내가사는 곳이죠. 항상 많은 관광객이 사진을 찍어 대고, 기자들이 카매라를매고 마이크를 들이 대며,온세계의 이목이 집중 돼는 곳, 그러나 역시 white color들은 아무일도 없는 듯 웃고 여유 만만한 표정입니다. 그것이 미국을 일으키고 또 만들어갑니다 ,
    우리민족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여유와 대범함, 누구를 따라하고 누구에 의해서 좌지우지 하는 우리들. 오늘도 그들안에서 나를 발견하고 있읍니다.

  14. BlogIcon 가이세르네 2008.11.27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렵네요.

  15.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11.29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야의 고수라는 말이 딱 잘 어울리는 분이신 것 같아요 ㅎㅎ
    이젠 재야도 아니지만 .. ^^ㅋㅋ
    산골소년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