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리석은 블로거

교장선생님 퇴임하시고 열정적으로 블로깅을 하고 계시는 청석 선생님이 계신다. 청석 선생님은 가끔 자신을 어리석은 블로거라고 표현하곤 하신다. 이 표현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 가끔 나도 어리석은 블로거란 표현을 쓰고 싶다. 지금이 그렇다. 나는 블로거로 어리석었다는 것을 최근에 알게 됐다.

최근에 내가 지인들에게 다는 댓글들이 진실성 없는 접대용 맨트로 가득찼다는 신랄한 지적을 받았다. 순간 콘크리트도 깨는 대형 망치로 꽝~ 얻어맞은 느낌이다. 틀린 말이 아니었다. 나는 지인들에게 댓글을 달 때 지인의 장점을 띄워주는 칭찬 댓글을 달곤 했는데 이것이 지나치면 진부한 접대용 맨트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 그냥 좋은 말 해주면 상대방도 좋아해주겠지~라고 생각했다.

진짜 문제는 진실성이다. 만약 진실성이란 뜻이 ‘사실이냐 거짓이냐’를 담고 있다면 내가 다는 댓글들은 진실했다. 지인들의 장점들 글 잘쓰고, 사진 잘찍고, 인기 있고, 손재주 좋은 이런 장점들은 있는 그대로의 사실 아닌가.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내가 거짓으로 쓸수는 없다.

그런데 진실성이란 뜻이 ‘성실성’을 담고 있다면 내가 다는 댓글들은 진실하지 못했다. 나의 댓글다는 원칙은 내 블로그에 댓글 달아준 지인은 반드시 답방한다는 기준을 가지고 있다. 너무 피곤하여 댓글달기 힘들때라도 댓글과 답방은 반드시 수행해야 할 의무였다. 때로는 반가워서 라기보다는 마치 예비군 훈련가는 것과 같은 의무감에 방문할때가 있었다. 이럴때는 지인의 댓글과 포스팅을 정성스럽게 읽기 보다는 대충 읽고 답글 남기곤 했다. 문제는 이것이다. 의무감에 남기는 성실하지 못한 댓글이 지인들에게 좋게 보일리가 없다. 나는 예의를 지켰다고 생각하지만 지인은 오히려 기분이 나쁠수가 있다. 나는 이점을 인식하지 못했다.

최근에 신랄한 비판으로부터 나는 깨달았다. 내가 정성을 다하는 포스팅을 블로그 발전의 제일 중요한 요소로 보는 것처럼 정성을 다하는 댓글이야말로 온라인 인맥을 넘어서 고등학교 친구들 못지않은 평생 친구를 만들 수 있는 출발일 것이라고 깨달았다.

지금이라도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달아야겠다.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달기 위해 몇가지를 포기하기로 했다. 나는 블로그로 이루고 싶은 욕심이 많았다. 글쓰기로 자기수양을 하고, 블로그로 돈을 벌고, 블로그로 많은 지인들과 교류를 쌓고 싶었다. 그러나 일단 블로그로 지인들과 교류를 쌓는 것은 뒤로 미뤄야 겠다. 사실 온라인 통한 지인 교류는 한계가 느껴진다. 오프라인 모임, 지인 교류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느껴지는 한계 때문에 뒤로 미뤄두고 글쓰기의 본질에 충실해야 겠다.

무엇보다 회사 생활을 하다보면 온라인 지인들에게 성실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달 수가 없다.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달기 위해 지인 교류를 뒤로 미룬다는 것이 역설적이지만 맞는 말이다. 나는 지인 교류보다는 글쓰기의 본질에 충실할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내 블로그를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고 댓글 남겨주는 지인이 있다면 나는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남길 것이고, 정성을 다하는 답방까지 할수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다.

이번주에 블로깅의 많은 것을 깨달았다. 지인 교류보다는 글쓰기의 본질에 충실하면서 정성을 다하는 댓글을 달것이다.


> 블로거이자 우리회사 팀장님인 알마님의 조언


최근에 들은 진실성 없는 접대용 맨트에 대하여 알마님에게 네이트온으로 조언을 구한 적이 있다. 알마님 조언이 값지고 알차서 블로그에 남기는 것을 허락받고 덧붙인다.

( mckdh.net ) 님의 말 :
제가 가끔 칭찬 맨트 접대용 맨트를 하곤 하는데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자주 하지...

( mckdh.net ) 님의 말 :
이 말 들으실때 팀장님은 진심이 느껴지세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전혀 안느껴지지.... ^^

( mckdh.net ) 님의 말 :
사실이 그러니깐 진심으로 한건데 말이죠..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내가 말하는 사실이 팩트라고 해서 그것이 진심을 전달한다고 말할순 없다는 것을 알아야지...

( mckdh.net ) 님의 말 :
제가 이말을 하는 이유는 댓글이 접대용 맨트만 한다고 지적 받았거든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네가 예시한 문답에서 진심을 말한다는 것은 너의 본심을 말한다는 것이고 진심이 느껴진다는 것은 생각과 함께 마음이 전달 된다는 거지..
약간 구분지어 생각해 봐야 할것 같지...?

( mckdh.net ) 님의 말 :
아...본심과 진심이 틀리군요..
그럼 본심은 느껴지세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ㅎㅎㅎ
진심과 본심이러고 구분지어 생각해 보면 본심이라고 생각하기보다...... 네가 사탕발림을 할 사람이 아니란걸 아니까....
그럴구나 라고 생각하는 정도겠지...

( mckdh.net ) 님의 말 :
근데 사실이 그러니깐 사실을 얘기하는건데..
근데 오프라인 버릇 온라인으로 이어진다고..
댓글에도 그렇게 쓰다가..
제대로 그냥 한방 지적받고..근데 맞는말 같아갔고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그러니까 그 사실을 곡해한다는 것은 아니고 다만 구지 그럴 필요 없는데 그런 말들이 나오니 약간 쌩뚱 맞은 분위기가 조성되는거지.
그러니까...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칭찬하는 것은 분명 좋은 것이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도 있고
시의적절이라는 말도 생각해 볼떄 그것이 진정성을 가질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는 나름대로 고민해 보렴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더 보텐다면 현재 네가 달고 있는 뎃글에는 진정성이라고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 mckdh.net ) 님의 말 :
그냥 대충 다는것 같다는 말씀이죠?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그리고 블로거라고 한다면 자신에게 달린 댓글에 답글을 달다보니 어느정도 공감하고 있는 형식적인 답글의 구성이 있는데 네 답글이 다 그모양세를 갖추고 있다.
대충쓰는 것이 아니고....
그건 네가 직접 느껴야 할것 같은데...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답글이 짧더라도 정감이 느껴지고 내가 이사람과 마음으로 교류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답글들이 있다.
그런것이 글에서 느껴지는 일종의 감성적 포스일수도 있지만...
뭐 답글이 길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니라는 거지....
내가 지금까지 블로그 하면서 가장 가슴이 찡하고 마음이 심하게 동요된 댓글이 하나 있는데 그게 뭔줄 아냐?

( mckdh.net ) 님의 말 :
궁금합니다~!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딱 4글자.
물망초님의 답글..... "아 알마님...."
나 이 뎃글 보고 돌아가시는 줄 알았어...

( mckdh.net ) 님의 말 :
왜유~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그니깐.... 지금같은 답글 형식은 조금 고쳐볼 필요성은 있어보여
네 가 그걸 왜유? 라고 물어보는 것 자체가 아직 소통하는 방법을 터득하지 못했다는 반증으로 볼 수 있을지도....
^^

( mckdh.net ) 님의 말 :
아..알것 같기도 합니다. ^ ^;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여하튼 답글을 다는 것이 댓글단 사람들에 대한 예의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서.....
강박관념을 우선 떨쳐 버려봐봐...

( mckdh.net ) 님의 말 :
제가 그런게 있긴 있어요..
댓글에 답글 달고 꼭 답방해야되요~ 그게 의무적으로 느껴지더라도..꼭 그래야 해요..근데 그게 문제였어요~!

( /19/ ARMA /놀람/ - 무엇에 집중 할 것인가... ) 님의 말 :
혹시 서운해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버리고...그냥 좋은 글로 구독자나 방문지에게 보답하자라는 편안한 마음가짐을 갖는것이 중요해.....
나도 블로그할때... 답글 다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서 짜증날때 나름대로 고민해 본거야...
블로그를 하는건지... 방문 놀이를 하는건지....ㅎㅎㅎ

( mckdh.net ) 님의 말 :
넵..이제 제대로 느꼈어요..흠..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경 2008.05.31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관심있는 블로그라면 댓글을 다 달아주는 편인데요.
    단순한 접대용 댓글이라고 치부하기엔 좀 그래서요.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우러나오지 않으면 하지않는 스타일인데 관심이 가면 일단 적을 것들이 생각이 나요.
    이건 아무래도 스타일의 차이인 듯 싶어요. 사람마다 틀리다는 거죠.
    저같은 경우는 포스트 내용에서 제가 공감가는 부분이나 아니다 싶은 부분이 있으면 그 부분을 얘기하면서 댓글로 소통하려 하거든요.
    댓글에 대한 강박관념은 버리고 댓글로 소통하려는 마음이 필요할 것 같아요. 메신저에서 나누는 대화와도 같은 느낌?
    물론 형식적인 댓글은 누가봐도 표가 나죠. ^^
    아무튼 여기까지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였어요;;
    생각해볼할만한 글이었네요.ㅎ

    • BlogIcon 산골 2008.06.01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신저에서 나누는 대화와도 같은 느낌이 딱 와닿네요~
      사무적인 맨트 말고 유머도 있으면서 친근감 가는
      대화 형식의 댓글이 좋은것 같습니다.
      저는 사실 댓글 다는것이 어떨때는 포스팅보다 힘들때가
      있더라구요..그래서 딱딱하게 단것도 같은데..
      댓글도 글쓰기 연습이다 생각하면서 바꿔보려고 합니다. ^ ^

  2. BlogIcon 사춘기 소년 2008.05.31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산골소년님 안녕하세요. 사춘기 소년입니다. 댓글이라 흠. 저도 티스토리 시작한지 얼마 안돼서, 댓글을 꽤나 열심히 다는 편인데요. 에, 어떤 글은 아 이런 생각도 있는데,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이럴 여지가 있고요, 또 어떤 글은.....뭔가 댓글을 달 여지가 없기도 하답니다. ㅎㅎㅎㅎ 그럴 땐 그냥 저도 적당히 접대성 멘트를 썼던 것 같아요. 아 사진 너무 예쁘네요, 라던지. 참 맛있게 보이네요. 라던지. ㅎ 그래도 무플 보단 낫지 않겠어요? 훗. 어쨌든 글 잘 읽고 갑니다. 앞으론 저도 댓글 하나하나에 더 신경 써야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산골 2008.06.07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춘기소년님 안녕하세요~ 필명이 비슷하네요. ^ ^
      저도 무플보다는 낫겠다는 생각으로 꼭 답방남기곤
      했는데 성의없는 답글은 안다는것만 못하다는 생각으로
      바꼈답니다. 앞으로 신경써서 댓글달려고 합니다.
      사춘기소년님의 기분좋은댓글은 고마워요. ^ ^

  3. BlogIcon 토토 2008.05.31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쿠 뜨금!!
    저는 접대용댓글도 못달아 드려서 죄송해하는 아줌마입니다.
    시간되면 달고 안되면 못달고... 마음으로는 무지하게 미안해하지요.
    좀 어리석으면 어떻습니까 그리고 접대용이면 어떻습니까
    너무 복잡하게 생각지 말았으면 좋겠네요.
    아낙이 들락날락 거리면서 보게 되는 좋은글에도 엿보기만 하고 나오는디...
    인터넷상의 소통이란 24시간해도 모자라지요^^
    저는 잡다한 일상이라도 하루에 한번은 글쓰자의 취지로 시작했기에
    고건 잘 지키고 있습니다.ㅎㅎㅎ

    • BlogIcon 산골 2008.06.07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토 어머니 안녕하세요~
      댓글을 통한 소통은 웹세상을 풍성하게 가꿔주기에
      많은댓글이 좋다는 것에 공감합니다..
      하지만 그 댓글이 의무적일때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댓글을 자연스러우면서도 풍성하게 쓰기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 ^

  4. BlogIcon 에코♡ 2008.06.01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상에서 느껴지는 댓글의 진실성이라 함은 사실성보다는 성실성에 가까운게 맞다고 생각해요
    남이 불편하게 느껴질 댓글을 달더라도 다는것이 좋은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저 역시 사실 누군가가 내글 읽고 달기나 한걸까? 싶은 댓글들이 보일때면
    제가 댓글달때 역시 그렇구요
    굳이 이런 댓글들이 필요가 있는건가 싶을까 하는 뭐 그런생각들도;;들기도 하고;;

    뭐 쉬운건없죠
    누군가가 그런지적을 해주셨다면 서운해 한다기 보다, 오히려 그분께 감사해야 할것 같네요.^^

    • BlogIcon 산골 2008.06.07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코님 말씀처럼 저를 번쩍 정신들게 만든
      지적은 참 유익한 지적이었어요~
      저도 에코님처럼 재미있으면서 사람간의 교류가 느껴지는
      댓글을 쓰도록 점점 변신해야겠어요~!
      예를 들면 '댓글 뭥미~ 댓글 쓰기 어렵다능~' 식으로요. ^ ^

  5. BlogIcon Keating 2008.06.01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다시 한번 돌이켜보게하는 포스트네요
    형식적인 댓글이라도 난 감사하지만ㅋ
    사람마다 받아들이는게 다를 수는 있는 것이니까ㅎㅎ
    어떤 방식이든지 진실된마음은 통하는 것이 있다고 믿어요^^

  6. sepial 2008.06.02 0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산골이.......
    그러면서 크면 되는 거래요~

  7. BlogIcon 2008.06.02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진실성 담긴 포스팅인데^^
    인생 뭐 있겠어......
    소신있고 당당하면 된거지...........

  8. BlogIcon 맨큐 2008.06.02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늦었네요. ^^;
    그래도 다른 분들의 조언으로 극복하신 것 같으니 다행입니다.
    그리고 전 한 번도 불편하게 느껴본 적 없어요. ㅎㅎ

    • BlogIcon 산골 2008.06.07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맨큐님 흑흑..고마워요~
      블로거로 맨큐님과 계속 친하게 지내야지 헤헤~
      참 맨큐님 저도 드디어 DSLR샀습니다. DSLR 공부하고..
      저도 맨큐님처럼 세련되고 윤기있는 찍을꺼에요~! ^ ^

  9. BlogIcon mariner 2008.06.02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불편하게 느낀적은 없답니다. ^^
    그리고 저는 그런 고민을 해보았으면 좋겠어요. 댓글이 가뭄에 콩나듯.. ㅠ.ㅠ

  10. BlogIcon Bluepango 2008.06.03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고 있지?
    .
    .
    .
    .
    .
    .
    .
    .
    .
    ^^

  11. BlogIcon 2008.06.11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렇게 깊은 대화를 ^- ^;; 팀장님 굉장히 멋지시다는 흐흐
    왠지 무협지에 나오는 사부와 같은 말씀을 하시네요 ..하하
    댓글이 칭찬 일색이라고 꼭 나쁜건 아니지만 ;;
    뭐 저도 좋은 말만 하려고 노력하니까요 ^^;;
    악플러도 나쁘지만, 그저 착한가면을 쓰고선 여기저기 사탕발림만 하는 것도 좋지 않다는 걸 깨닫고 가네요.
    산골소녀님은 댓글 남겨주시는 분들이 많으시니~ 행복하시겠어요 ^^

    • BlogIcon 산골 2008.06.13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댓글 활동 뜸하게 하는데도 남겨주시는 분들
      보면 너무 고마워요..
      근데 댓글달기가 여전히 쉽지 않아요..
      지금도 나도 모르게 실수하는것 같기도 하고요..
      솔님도 종종 방문해주셔서 고마워요~
      정성 가득한 댓글도 감사해유~ ^ ^
      참..우리 팀장님은 참 멋진분입니다. 솔님도 나중에
      멋진 상사 만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