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대한민국 두개의 현실이란 책을 읽었습니다. 박노자, 진중권씨 등의 여러 진보인사들의 인터뷰를 담은 책입니다.

보수같지 않은 보수 기득권과 기득권의 이권 유지에 필수적인, 기득권의 어머니 같은 존재 미국에 대한 비판과, 서민과 서민의 이득을 대변한다는 진보의 미래에 대한 고민이 담겨 있는 책입니다.

책을 읽고 많이 놀랐습니다. 메트릭스에서 네오가 현실을 깨닫는 빨간알약과 메트릭스에서 안락하게 지내는 파란알약 사이 에서
빨간알약을 선택하는데, 이 책의 내용이 만약 진실이라면 나는 기득권이 잘 포장한 메트릭스에서 빨간알약을 먹고 숨겨진 현실을 새롭게 인식하게 된것이라고 놀라워 했습니다.

저는 사회의 어두운 면을 관통하는 진보와 보수의 대립에 대해 좀더 공부해보고자 이 책의 전체 내용을 하루 날잡아서 종일 리뷰를 쓴적이 있습니다.


다음은 하나의 진보인사 마다의 글을 쓰기로 했고, 오늘은 박노자씨 인터뷰에 대한 리뷰를 쓰기로 했습니다.

박노자씨는 러시아인으로 한국에 귀화한 유명진보 인사로 한국보다 한국의 사회 현상에 대하여 잘 알고 있는 분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박노자씨는 블로거로도 유명한 분이라 그 특이한 경력이 책에 더 집중하게 해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보다 한국을 더 잘 안다는 박노자씨, 출처 미상]



+ '필요 이상' 으로 미국에 굽신 거리는 기득권 세력


미국에 의지하는 것을 '무조건' 배척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 이상' 이라고 쓴 단어에 주목 해주시길 바랍니다. 박노자씨는 자신의 이익만 챙기는 기득권과 기득권에게 든든한 어머니 같은 존재인 미국에 대한 강한 적대감을 표출합니다. 그리고 진보를 위한 척 하면서 사실은 기득권과 미국의 신자유주의 정책에 아낌 없이 노력 했다는 노무현 정권에 대해서도 적대감을 표출합니다.

박노자씨가 기득권과 기득권의 어머니 미국, 그리고 노무현 정권에 대하여 적대감을 표출하는 이유는 기득권이 이미 불쌍한 서민의 희생을 바탕으로 자신의 이익만 챙기기 때문이라고 이해했습니다.

박노자씨가 얘기하길 대한민국은 친일관료를 이용해 처음부터 미국이 세운 나라라고 합니다. 지금의 기득권을 미국이 일으켜 세웠기 때문에, 기득권이 미국의 빽~ 으로 자신의 위치를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미국에 대한 사대주의는 과거 중국에 대한 사대주의보다도 더 심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을 통한 자신의 기득권을 공고히 다지기 위해서 노무현에게 이라크 파병과 한미 FTA 타결을 주문했고 노무현은 충실히 이행했다고 합니다.

사실 한미 FTA 같은 경우는 타결의 옳고 그름을 떠나 우리가 줄다리기를 잘 하면서 우리에게 이익을 극대화 하는 방향으로 타결할수도 있을 것인데 우리나라가 급하게 서두른 점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렇게 이라크 파병과 한미 FTA 타결은 결정의 옳고 그름을 떠나, '필요 이상' 으로 미국에 종속적인 의사결정을 할 경우 기득권에게 보다 유리하고 서민에게는 좀더 피해가 가는 것은 사실이구나~ 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쩔수 없이 미국에 굽신거리는 일이 있을 것이고, 이제는 우리나라의 자주적인 이익을 찾아야 되는 부분이 있는데, '대한민국 전체의 이익이 아니라 기득권의 이익 유지를 위해서 '필요 이상' 으로 우리가 먼저 미국에 굽신거리는 일이 계속될수 있다는 점이 우리나라의 큰 사회 문제구나~' 라고 새롭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 기득권에게 굽신 거리는 배부른 노예

그리고 박노자씨는 ‘배고픈 노예 보다 배부른 노예가 더 비참하다.’ 면서 배부른 노예도 비판합니다.

‘배푸른 노예’ 란 가난하지만 먹고 살 걱정은 없는 상태에서 기득권에게 알아서 굽신거리는 서민이라고 이해했습니다. 마치 기득권이 알아서 미국에 굽신거리는 것과 같고, 서서히 뜨거워지는 냄비속에 편안하게 죽어가는 개구리와 같습니다.

‘배부른 노예’의 예가 울산 과학 대학의 비합리적인 처사에 여성 청소부들이 시위를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총학생회에서 과격하게 어머니 같은 청소부들을 진압했다고 합니다. 총학생회 학생들이 그랬던 이유는 아마도 취직을 원하는 ‘현대’ 에 대하여 미리 알아서 충성하는 것이라고 이해했습니다.

그렇다고 박노자씨는 '배부른 노예'의 현실에 대해서는 안타까워 하면서도 그들을 크게 비판하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가 우리나라의 근본적인 사회 시스템이, 서민이 ‘배부른 노예’가 될 수 밖에 없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이해했습니다.

예로 교육을 들면 대학교수가 되기 위한 필수 자격증이 ‘미국 명문 대학교 박사 학위’ 인데 이 박사 학위를 딸 수 있는 사람이 대개 기득권의 자식들이고 기득권의 자식으로 미국의 신자유주의 혜택을 충실하게 받은 대학교수들이 학생들에게 누구를 위한 사상을 전파할것인가는 불을 보듯 뻔하다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남을 이겨야만 승리하는 비 이성적인 문화를 배우면서 스스로 기득권에 굽신거리는 ‘배부른 노예’와 스스로 미국에 굽신 거리는 기득권의 이기주의는 계속 될 수 밖에 없다고 이해했습니다.


여기까지가 박노자씨 인터뷰를 다시 정리한 것인데, 박노자씨가 옳은 부분이 있고, 지나치게 냉소적인 부분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옳은지 어느 부분이 옳고 그른지는 이렇게 자꾸 생각을 하고 글로 쓰다보면 알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그런데 기득권의 지나친 이기주의가 우리나라와 서민인 우리들에게 해를 끼치는 것은 더이상 생각할 것도 없이 분명해 보였습니다.

하나의 대한민국, 두 개의 현실 - 10점
지승호 지음, 박노자 외/시대의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올블로그 추천은 http://link.allblog.net/9136672/http://mckdh.net/228 입니다.

덧1) 관련글 진보를 공부하다. (머리 까만 미국인의 나라를 공부하다.)

덧2) 산골소년의 다른 리뷰는 '서와 글쓰기의 달인 > 리뷰 쓰기' 를 클릭해 주세요.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008.03.03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에 폭을 계속 넒혀가는 산골소년님 화이팅.

  2. BlogIcon 사진 2008.03.03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노자씨는 한국사회를 꿰뚫고 보는 식견이 있지만 특히 한국대학이란 곳을 아주 잘 보고 있죠.
    대학이란 사회가 개혁이 되지 않으면 사회도 개혁되지 않을듯 합니다.

    한국대학과 그곳에 사는 교직원 교수 대학생들 부조리만 배우고 가르치는것은 아닌지 회의적일떄가
    많습니다.

    • BlogIcon 산골 2008.03.04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그래서 박노자씨가 특히 대학을 염두해두고
      대학교수 비유를 한것 같군요.

      그런데 개혁은 일단은 불가능해 보인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3. BlogIcon 민트 2008.03.03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문의 글이네요.
    드래그 좀 풀어주시면 안될까요?
    저는 장문의 글은 눈이 아파서 프린트해서
    지면상으로 보는데...

    • BlogIcon 산골 2008.03.04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그건 안되는데..
      대신 민트님 좋은 방법있어요.
      RSS구독 하면 드래그 되거든요 호호호;
      아참..근데 민트님 제 블로그 RSS구독 하는걸로
      알고 있는디..;

    • BlogIcon 민트 2008.03.05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폭 브라우저에 있는 rss 기능으로 구독중인데 이렇게 하면 그냥 이 화면으로 오게 되니까 안되는 것 같네요. 다들 한rss나 구글rss가 대세인가요?? 나중에 눈 컨디션 좋으면 읽어볼께요

    • BlogIcon 산골 2008.03.05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트님 저도 눈때문에 고생할때 있는데..
      다음에 제가 재밌는 글 쓰거들랑 그거 보시고
      편히 쉬세요. ^ ^

  4. BlogIcon 아도니스 2008.03.03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저 글이 사실이 아니고 그저 작가의 편협된 시각임을 간절히 바랍니다.
    사실이라면 제 자신이 너무 애처롭군요. 지구에 태어난게 불행이라고 생각될 정도에요.

  5. 2008.03.04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센~ 2008.03.05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새벽에..장문의 글을 읽고..매우매우매우..좌절하고 있어요;

  7. 반더빌트 2008.03.05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진보세력이 노무현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조금은 아셨겠네요!^^*
    왜 제가 노무현을 비판하는지도요!^^*...
    그러고보니 이 책 본지도 한참 되었네요!^^*

    개인적으로 광신적인 노빠들에게 추천하고픈 책중 하나랍니다!^^*

    암튼 잘 보고 갑니다!
    그럼 다음에 봅시다!^^*

  8. ARMA 2008.03.05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히 할 말은 없고.... 기득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사설을 하나 소개하는 선에서 마무리...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11/01/2007110101236.html 읽어봐.... ^^

  9.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3.05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ㅋ
    저는 한가지는 반대한답니다;
    제가 친미주의자는 아니지만 ; 경제학도로써 그냥 제 생각만을 말해드린다면;;
    기득권층이 필요이상으로 미국에게 잘 보일려고 한다는 그런건...
    사실 지나치게 현실과 동떨어진게 아닌가 싶어요..
    그건 우리나라 기득권층에만 문제되는 건 아니고..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니까요..

    • BlogIcon 산골 2008.03.06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슬리님 반갑습니다. ^ ^
      저도 미국이 우리나라를 좌지우지 하는것 피부로
      경험해봤어요. 군대 핵심 무기가 모조리 미국의
      도움 없이는 고철이라는 것을 알고 부터 우리나라가
      지독하게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거든요.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미국에 '어쩔수 없이' 의존하는게
      있고, '필요 이상'으로 요구하는것은 구별해야 될것
      같습니다.

      지금 기득권이 그런 모습이 보이는것을 경계해야
      될것 같습니다. ^ ^

  10. BlogIcon 브리드 2008.03.06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노자씨 블로그 rss를 구독하는데 올라오는글마다
    집중해서 읽게만드는 힘이 있는것같습니다.
    꽤 매력있는 책인것같아요, 시간내서 읽어봐야겠습니다.

  11. BlogIcon mepay 2008.03.24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책 꼭 봐야겠네요. 기득권에 굽시거리는 모습이 잘 표현되어 있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