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졸음이 쏟아지는 밤입니다. 최근에 저는 객체지향 토론이라는 연재글을 썼습니다. 동료 직원과 왜 객체지향적으로 개발을 해야 되는지 얘기한적이 있었는데 이 상황을 글로 쓰면 유익하리라는 생각으로 시작하려는 연재글이었습니다.

오늘 이어서 쓰려고 하는 내용은 사실은 객체지향적인 내용하고는 전혀 관계 없습니다. 다만 전의 연재글에

+ 최신 기술이라고? 또 다른 삽질이 등장했군 흠냐~ ;
....(여기 삽입)....
+ 새로운 기술을 이용하여 프레임워크를 개발하다.

의 사이에 들어갈만한 내용이라 쓰려고 합니다.


+ 맹목적인 기술 추종의 문제

프로그래밍을 재밌어 하는 사람 ‘재밌군’이 있습니다. 곧 취직을 할때가 왔습니다. ‘재밌군’은 바로 자기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여러 신기술을 익히고(사실은 설 익히고) 취직을 했습니다.

‘재밌군’은 자기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나는 이것도 알고 저것도 알고등.. 최신 기술많이 알아요’ 라고 선배들에게 자랑을 합니다.

선배들은 자랑하는 후배 ‘재밌군’에게 이것저것 시켰습니다. 그러나 선배 입장에서는 결과가 부족합니다.

‘재밌군’은 프로그래밍 지식과 로직 구현 능력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아직 ‘경험’의 무시무시한 힘을 몰랐습니다. 아마도 경험 풍부한 선배들은 ‘재밌군’의 행동에 피식~ 웃었을 것입니다.

‘재밌군’도 나름대로 경력이 쌓이면서 경험의 중요성을 체감합니다. 경력이 쌓였더니 단순 개발 외 고객과의 의사소통도 같이 하게 됐습니다. 단순히 프로그램 짜는것만 좋아했던 ‘재밌군’은 고객과의 의사소통을 힘들어 했습니다. 그래서 자기 나름대로 이러면 되겠지~ 라고 혼자 생각으로 개발했고 나중에 크게 혼쭐납니다.

‘재밌군’은 고객과의 의사소통이 프로그램 지식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것을 아직 인식 못했습니다.

일단 두 가지 예만 들었는데요. 개발자중에는 순수하게 프로그래밍을 우선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개발자는 프로그래밍에 대한 열정과 지식이 풍부한 대신에 프로그래밍외 고객이나 직장동료간의 대인관계나 프로젝트 경험등의 중요한 요소를 잘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은 제가 해당되는 경우인데요. 저는 사실 발군의 프로그래밍 실력을 가진 것도 아니면서 다양한 프로젝트 ‘경력’ 이라던가 고객과의 ‘의사소통’ 등의 대인관계를 소흘하게 대하는 면이 있었습니다.

맹목적인 기술 추종의 문제란 프로그래머로 기술 습득에 소흘히 해서도 안되지만, 맹목적으로 프로그래밍 기술에만 집착하여 사람 사는 우리 세상의 기본적인 중요한 요소인 ‘경험(그것이 삽질 경험일 지라도..)’ 과 ‘대인관계’ 등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된다는 뜻입니다.

이 내용을 좀더 간결하게 다듬어서 전 연재글의 중간에 삽입한다고 가정하고 곧 본격적으로 다음 글을 쓰겠습니다.

오늘 내용은 사실은 제가 새겨 들어야 할 내용입니다. 음미하면서 자야겠습니다.


+ 관련글

2008/02/14 - [객체지향의 달인/객체지향 칼럼] - 객체지향 토론-1 (팀원간 기술 습득의 가치 공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코♡ 2008.02.28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군"을 등장시켜서 그런지 객체지향글1보다 이해가 쉬워요^^ㅋ

  2. BlogIcon 에코♡ 2008.02.28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편에선 "멋지군" 을 ㅋㅋ 소개시켜주세요~ㅋ

    • BlogIcon 산골 2008.02.28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코님 요청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습니다.
      착하군도 있어요.. 저는 착하군.. 오호호~
      직장 동료분들이 꿀밤 때리실것 같네요.. ^ ^;

  3. BlogIcon 2008.02.28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군'은 어디서 많이 본 분 같은데^^
    오늘 하루도 웃으면서 즐겁게 삽시다.

  4. BlogIcon 데굴대굴 2008.02.28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선배님 이름은 "괜찮군"인가요?

    • BlogIcon 산골 2008.02.28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괜찮군.. 우리 회사 선배님들을 상징하는
      표현입니다. 항상 자상하게 후배를 대해주시거든요.
      괜찮군은 자상한 선배님을 상징하는 괜찮은 작명이네요.
      (이 댓글 선배들이 봐야 되는디..헤헤..)

  5. ARMA 2008.02.28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군]과 [선배]가 누구인지 알것 같군"은 나야...오호호호~~~

    • BlogIcon 산골 2008.02.2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RMA님이 선배인지는 흐릿한 안개처럼 알기가 어려우나..
      '재밌군'은 확실합니다.
      ARMA님 께서는 유머감각과 재치가 넘치시는 바야흐르..
      최고의 재밌군~ 이십니다. ^ ^

  6. 낚시광준초리 2008.02.2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재밌군 같은 스타일의 개발자는 사실 일반 SI 같은 업무와는 맞지가 않죠 ^^*
    차라리 대기업 개발팀이나 연구소로 가는게 맞죠 ^^*

    그런데 산골소년님이 재밌군 같은 스타일이라구요?? 그렇지 않은것 같은데 ㅎㅎㅎㅎ

    그건 글고 ARMA님은 왜 블로그를 그만 뒀을까요 ㅠ,.ㅡ

    • BlogIcon 산골 2008.02.28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준초리님 제가 원래 딱 저 스타일입니다.
      그렇다고 실력이 아주 뛰어난것도 아니고요.
      그래서 요즘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ARMA님이 블계를 떠나신것은..
      가정에 충실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 ^

  7. BlogIcon 가눔 2008.02.28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보노라니 정체가 드러나는 재미있는 글이네요.ㅎㅎㅎ
    다음편이 보고 싶어져요.~~~ㅋㅋ

  8. BlogIcon Keating 2008.02.29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뮤니케이션스킬과 소셜스킬..
    정말 너무나 중요하다는 것에 절대공감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