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명절 전주는 여러 술자리와 경조사가 있었는데 유독 그때는 군대 첫 휴가 나올때처럼 모든 음식을 허겁지겁 꾸역꾸역 많이 먹었다. 그랬더니 주말에 몸에 두드러기가 올랐고 속이 불편했다. 병원 갔더니 음식 때문에 독이 올랐다고 한다. 나는 내 몸의 건강을 무시하는 과식 습관을 원망했다.”

“저번주 토요일날 어떤 컨퍼런스에 하루종일 갔다 왔는데 포스팅에도 썼지만 강의듣기가 불편했다. 불편함이 은근히 내 몸에 쌓여있을 다음날 나는 모처럼 제대로 포스팅 하겠다고 4시간에 걸쳐 컴퓨터 모니터를 잡고 컨퍼런스 후기를 쓰고 새벽에 잤다. 다음날 월요일 일어나서 출근하고 의자에 앉았는데 순간 머리가 띵~하고 눈의 신경이 은근하게 아파오고 온몸에 나쁜 느낌의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았다. 이 여파가 화요일 날까지 갔는데 곰곰히 생각하니 일종의 전자파 독, 컴퓨터 독이 오른 것이라 짐작했다.”

이것이 운명인지 숙명인지는 가끔 생각을 하게 하지만 저는 컴퓨터를 붙잡고 일해야 하는 사람으로 어쩔수 없이 컴퓨터등의 정보기기와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가끔 지나치게 컴퓨터를 하면 위에 묘사한 것처럼 ‘전자파 독, 컴퓨터 독이 올랐다.’ 라는 표현을 쓸 정도로 좋지 않은 현상이 나타나곤 합니다.

이럴 때 저는 음식의 단식이 아닌 ‘정보의 단식’이 생각납니다. 가끔 컴퓨터, TV, 휴대폰과의 각종 정보기기를 완벽하게 끊고 몇일 살아보면 내 몸이 가벼워지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기분 좋게 정보단식을 했던 경험은 제작년 4박5일 제주도 하이킹 갔을 때 인데요. 이때는 보이는 풍경마다 넓고 넓은 파란색 바다와 초록색 나무들이었고 들리는 소리마다 시원한 파도 소리 바람 소리 였습니다. 그래서 딱딱한 모니터 속 코드와 은근하게 시끄러운 CPU 팬 소리에 익숙한 저로서는 완벽한 정보단식을 경험한 기회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매년 연례 행사처럼 정보단식을 꼭 경험합니다. 이 정보단식은 제가 결코 의도한바는 아니지만 반드시 경험 해야 합니다. 바로 2박 3일 동원 예비군 훈련인데요. 저는 2박 3일 동원 예비군 훈련을 무려 6년이나 받아야 합니다. 6년이나 받아야 되는 이유는 올해 동원 훈련 갈 때 따로 포스팅 하고요.

지금까지 4년 동안 한번도 열외 없이 동원 훈련 가면서 정보단식을 경험했습니다. 군부대 가면 일단 휴대폰을 압수합니다. 요즘에는 옛날처럼 설렁설렁 예비군 훈련 하는 것이 아니라, 예비군 훈련 강화 지침에 따라 규율이 엄해졌기 때문에 휴대폰도 엄하게 압수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휴대폰을 내주고 2박 3일동안 완벽하게 정보단식을 경험합니다.

사실은 2박 3일동안 군생활을 다시 경험한다는 것이 ‘지독한 고생’이지만 이럴 때 정보기기의 의존을 없애고 일 걱정도 안하니 마음에서 느껴지는 색다른 평화도 경험하게 되더군요.

예를 들어 작년 같은 경우는 당시 심한 기관지염에 일주일에 한번 눈두통에 시달렸는데 예비군 훈련 받을때는 기침도 안하고 눈도 편했습니다.

그렇다고 예비군 훈련을 좋아한다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정보단식의 효과가 있었다는 것이고요.

마침 그저께와 어제 ‘전자파 독, 컴퓨터 독’이 올랐다고 표현할 정도로 몸 상태가 안좋은 것을 경험하니 가끔 정보단식을 하면서 균형있게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짜 공기 좋고 물좋은 산골에 한번 다녀와야 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사실은 동원 예비군 빨리 끝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RMA 2008.02.21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원훈련 또 나온거냐? 잘 쉬었다 오거라~~~

  2. BlogIcon 가눔 2008.02.21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년이라면...군대를 장교로 다녀오셨다봐요? ^^;
    저는 올해가 4년차라서 마지막인데..ㅎ ;)

    • BlogIcon 산골 2008.02.23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대략 아시네요. 허탈하네요.
      저는 장교는 아니고요. 부사관이었어유.
      가눔님 나이가 대략 짐작되네요.
      20대 중후반 이시군유~ 열정이 넘칠
      시기인것 같습니다. 물론 저도요. ^ ^

  3. BlogIcon 브리드 2008.02.21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이 완전 시골이라
    집에다니러가는 기차를타면
    머리가 개운해지는 느낌이 들어요
    정작 서울에있을때는 그리 갑갑한거 모르겠는데
    벗어나면 '아 내가 갑갑했구나'라고 느껴버리는;^-^

    • BlogIcon 산골 2008.02.23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향은 시골이신데 왠지 이미지는
      세련미가 넘치는 모델 같으실것 같아요.
      브리드라는 필명만 봐도 그렇게 느껴져요.
      저도 머리가 개운해지는것을 경험하기 위해
      주말에는 돌아다녀야 겠습니다. ^ ^

  4. BlogIcon 2008.02.21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지하철을 타면
    책이나 신문 보는 사람들이 참 많았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만화책 보는 사람들이 많아지더니,
    mp3가 보급되면서 mp3p를 듣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요새는 핸드폰은 기본이고, pmp, 닌텐도, psp 등 종류를 알수없는 다양한 전자기기들을 이용해서
    지하철 이동시간을 즐기고 있는 것 같네.
    이 글을 쓰는 산골소년님도 스마트폰을 가지고 싶어하는 것을 보면
    현대인들은 전자파에 완전 중독 되어 있기에
    끊을 수 없을지도 모르지...

  5. BlogIcon noraneko 2008.02.2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론 필요한 듯 해요. 전자기기에 둘러싸인 자신이 때론 <그 일부>처럼 느껴질 때가 한 두번이 아닌지라...쩝; 정말 어디 여행이라도 갈 때, 휴대폰 놔두고 가봐야 겠어요...

    • BlogIcon 산골 2008.02.23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휴대폰은 놔두시고 돈은 두둑히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 ^
      날씨가 좋아지는 요즘은 저도 여행가고 싶은디..
      워낙 만사 귀찮아하는 성격이라 큰일났습니다. ^ ^

  6. BlogIcon 샛별 누님 2008.02.22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
    컴터 끄고 책이나 읽으러 갑니다.

  7. BlogIcon 아도니스 2008.02.22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동원은 이미 학교에서 8시간으로 패스.. 올해로 5년차군요. 제가 군대를 22살에 가는 바람에( 좀 늦게 갔어요!) 이렇게 되버렸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