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은 따뜻하다. 내가 느끼는 설날 이미지가 따뜻하다~ 로 통일되는 것은 추운 나에게 큰 행복이다.

설날에 친척집에 가는 데 날씨는 추웠다. 그러나 통일된 이미지는 따뜻하다. 늘어지게 자서 따뜻하고, 기름진 설날 음식 먹어서 따뜻하다. 할머니, 외숙모, 사촌형 만나 덕담 들으니 따뜻하고, 요즘에는 통통한 볼살이 따뜻해 보이는 아기 조카들과 어울리니 따뜻하다.

따뜻함을 느끼며 큰집으로 갔다. 큰집에는 뜻밖의 반가운 손님, 수도사 생활하는 사촌형이 와 있었다. 3년만에 보는 사촌형이다.

사촌형은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몇 년전 나에게 수도사 생활 TV 다큐맨터리를 보여주더니, ‘나도 곧 여기로 간다’고 하였다.

TV로 봤던 수도사 생활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생활이었다. 현대인이 누릴 수 있는 모든 쾌락과 혜택을 무시하고 금욕을 해야 하는 수도사 생활은 이해하기 힘들었다. 더구나 ‘무전 여행’ 이라고 하는 ‘돈 없이 목적지까지 열흘 정도 가는 여행’등의 수련 과정은 군대 훈련 보다도 힘들어 보였다.

아무나 할 수 없는 길을 선택한 사촌형은 드러나지는 않지만 많이 변해 있었다. 그렇게 동안이었던 사촌형은 어느덧 나이 들어 보였고 일부러 웃는 표정도 아니었지만, 표정만큼은 은은하게 평온해 보였다.

행동도 변했다. 예전에는 무뚝뚝했는데 설날에 만난 사촌형은 나를 많이 챙겨주었다. 친절 대장이었다. 내가 행동 하나하나 할때마다 유심히 보고 불편한데 없는지 나를 챙겨주었다. 그리고 그 모습 역시 은은하게 자연스러웠다.

감동이다. 은은한 평온함과 은은한 친절, 오랜 수행 끝에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표현하기 힘든 은은함, 나는 현대인의 혜택을 포기한 사촌형이 답답해 보이기도 했지만 사촌형은 내가 이루지 못한 사촌형만의 아름다운 영역을 완성해 가고 있었다.

나는 사촌형을 만나기 전에 아기 조카의 통통한 볼살과 해맑은 표정에서 따뜻함과 맑음을 느꼈다. 그런데 사촌형의 모습에서 아기 조카에게 느꼈던 따뜻함과 맑음을 다시 느꼈다.

나는 춥다고 썼다. 내가 춥다는 것은 욕심이 많다는 것이다. 욕심이 많은데 욕심을 따라잡을 능력과 실천이 부족하기 때문에 나는 춥다고 썼다.

그래도 나의 욕심은 물질적 욕심이라기 보다는 무엇인가를 알고 싶어 하는 욕심이기 때문에 나는 추위를 느낄만 하다라고 위로하기도 한다.

그러나 따뜻하고 맑은 아기 조카와 비슷한 수도사 사촌형의 모습에서, 욕심만 추구하는 나를 정지시키고 사촌형에게서 배울점을 생각해 보았다.

사촌형과 내가 서로 가는 길은 틀리지만 언제나 따뜻하길 바랐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2.09 0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름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다보니 ㅎㅎ
    어릴때 복사단을 할 때 수도원으로 견학을 간 적이 있었는데
    어린 시절이 었지만 그 수도사들에 대해서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일어나서 기도 점심먹고 기도 저녁먹고 기도 자기전에 기도...

    산골소년님과 사촌형 두 분 모두의 앞날에 좋은 일들만 가득하기를 바랄게요 ^^

    • BlogIcon 산골 2008.02.10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신비한 네슬리님 왠지
      수도사와 이미지가 어울려요 ^ ^
      역시 복사단 까지 하셨군요.

      네슬리님 덕담 고맙습니다. ^ ^

  2. BlogIcon 브리드 2008.02.09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촌형 정말 대단하시고, 은은함을 풍기는
    수도사로서의 생활을 충실히하고계신것같네요.
    저도 마냥춥네요 ㅎ 산골소년님 따뜻한 한해되시길^^

  3. BlogIcon 데굴대굴 2008.02.09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다지 추위를 안타는데... 이건 다 욕심이 없기 때문인가요? ;; (그러나 무지 많이 지르는데.... )
    그나저나 사촌형님이 수도자시라니... 절대 추위 안타시겠군요. ;;;;; (설마....)

    • BlogIcon 산골 2008.02.10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요즘에는 이것 저것 많이 지르고 싶어졌습니다.
      데굴대굴님 우리 욕심을 버려 봐유~ @@;
      그나저나 데굴대굴님은 항상 따뜻하셔서 좋겠습니다.~ ^ ^

  4. BlogIcon 맛짱 2008.02.09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배돈은 많이 벌었는가??
    ㅎㅎ 드려야하는 군번인다요??
    받을때가 좋은디..^^

    올해는 좋은일 더 많이 생기는 2008년 되삼요~

    • BlogIcon 산골 2008.02.10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맛짱님 산골이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말씀 편하게 하시고요.~
      올해도 블로그도 책도 대박 나시길 바랍니다. ^ ^

  5. BlogIcon sepial 2008.02.10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도자라고 다 은은한 따스함이 풍겨나는 건 아닌데......사촌 형님은 축복을 받으셨나봅니다.
    산골소년님도 주위분들에게 계속 온기를 전해주시리라 믿어요.

    (어제 블로그 정리하다가 산골소년님이 제 블로그에 남기신 첫 댓글을 읽었답니다....^____^)

    • BlogIcon 산골 2008.02.10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제 온기보다는 날카로움을 전달하고 싶어졌습니다.
      관련 포스팅도 할 예정이고요.
      사부님 어디 다녀오셨던것 같은데 여독 푸시고
      다시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바래요~ ^ ^

      저도 사부님이 남겨주신 첫 댓글을 찾았답니다.... ^____^

  6. BlogIcon noraneko 2008.02.10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러나오는 은은함과 평온함....으아~~ 살아가면서 그런 순간이 한번이라도 찾아 올까요? 역쉬 수련하며, 자기 연마를 지속하지 않으면, 불 가능한 얘기이겠죠? 후아~~

  7. BlogIcon 에코♡ 2008.02.11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자체가 너무 따뜻하네요^^

    전 올해는 좀 따뜻해지려는지'
    몸과 마음이 넘 춥다못해 황량해요 ㅠ
    ㅠㅠ

    • BlogIcon 산골 2008.02.11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코님 불타는 빨간색의 구두만 봐도
      따뜻하다 못해 뜨겁고 열정적인데
      사실은 고민이 많으시군요~ 흠냐~
      으쪄까요~ @@;

  8. BlogIcon 2008.02.1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이렇게 좋은 글만 쓰고.......
    이젠 행동으로 보여죠........

  9. BlogIcon 센~ 2008.02.26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그림이 그려지는 풍경이네요.
    그렇게 어려운 길이 사촌형님께는 평온하고 행복한 길일지도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