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이끌려 저절로 주제 선정이 되는 경우가 있다. 건조한 겨울은 습기까지 매마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주제 선정까지 매마르게 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요즘 쓸 주제가 떠오르지 않는다. 그런데 마침 마음에 이끌려 저절로 주제가 떠올랐다.

블로그와 혁신, 블로그와 혁신이라는 두 단어는 쓰기가 진부하다. 두 단어는 내 블로그에도 쓰였고, 다른 블로그에서도 많이 쓰였다. 이렇게 많이 쓰이는 단어를 또 쓰기는 진부하다. 그러나 나는 블로그와 혁신이라는 주제로 나를 가다듬고 싶다.

블로그는 비효율적이다. 바로 최근 글쓰기에 개발자 기술 공부도 비효율적이라고 했지만 내가 생각하는 블로그는 비효율적이다.

블로그에 쓴 글의 수명은 짧다. 블로그에 정성을 다해 글을 썼다 해도 글의 수명은 짧다. 한번 쓴 글은 기록 저장 용도라면 몰라도, 블로그 생명 유지를 위한 재활용은 불가능하다. 몇십여개의 글을 미리 멋들여지게 써놓고 두고 두고 우려먹고 싶지만 한번 쓴 글을 재활용할 수는 없다. 지속적인 트래픽과 구독자를 유치할려면 끊임없이 글을 써내야 한다. 글을 써내지 못하는 날이 길어지면 때로는 블로그가 쇠퇴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블로그에 쓴 글은 예전보다 좋아야 한다. 아무리 예전글을 잘 썼다 해도 지금 글이 예전 글만 못하면 블로그는 쇠퇴 한다. 구독자가 늘어나고 있다. 10명, 30명, 100명을 넘어서 늘어나고 있다. 구독자가 늘어날수록 구독자 수만큼 내 글의 질도 증가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들 때가 있다. 내가 쓴 글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힌다는 것은 즐거움과 함께 책임감에 따른 부담도 안겨준다.

만약 구독자 증가 속도만큼 내 글도 발전시키지 못하면 블로그는 쇠퇴할 것이다. 나를 위한 일기장 블로그와 10명의 정기 구독자가 볼때의 블로그와 100명 이상의 정기 구독자가 볼때의 블로그는 틀리다. 나는 블로그가 커가는 속도만큼 글의 질이 따라가지 못할수도, 때로는 못하는 것 같기도 하는 생각이 들때가 있다.

그래서 블로그는 비효율적이다.

내가 아는 혁신이라는 단어는 ‘뼈를 깎는 노력을 하여 지금의 상태를 벗어나 완전히 새롭게 도약하는 것’ 이라고 알고 있다. 혁신이라는 단어는 기업에서 많이 쓰이고 개인에게도 많이 쓰인다. 기업이나 개인이나 정체되지 않고 물흐르듯 끊임없이 혁신을 해야만 전쟁터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유독 혁신을 강조하는 책에서 많이 읽고는 했다.

그래서 블로그는 혁신이란 단어와 어울린다. 블로그는 잘 쓴 몇십개의 글을 가지고 우려먹을 수 없다. 물 흐르듯 일정 간격으로 끊임없이 글을 발행해야 한다. 그리고 그 글은 예전글보다 좋아야 한다. 이 두가지 요소를 지키지 못하면 내가 블로그로 이루고 싶은 꿈들은 고인물 안에서 썩게 될 것이다.

그래서 블로그는 비효율적이기도 하지만 혁신을 저절로 유도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내가 블로깅에 성과가 있었던 것은 블로그의 요소가 저절로 혁신을 유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다른 요소는 내가 부족한 것 천지다. 세상은 넓고, 좋기도 하지만 분명히 전쟁터다. 전쟁터에 살아남기 위해 뼈를 깎는 노력, 즉 혁신의 필요성을 느끼는 하루다.

혁신을 유도하는 블로그를 통해 모처럼 나를 가다듬는다.

덧1 : 사실은 오늘 돌잔치의 행복한 가족의 모습에 부러워 하며 집에 왔더니, 엄니는 몸이 편찮으시고, 재테크는 어긋나고.. 등 하여 마음이 편하지 않아서 이런 글로 저를 다스려 보았습니다. 곧 있을 설날에는 모두 좋은일 가득했으면 합니다. ^ ^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eating 2008.02.03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비효율적이다라고 말씀하신건 어떤 의미에서죠?;;

    • BlogIcon 산골 2008.02.03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키팅님 안녕하세요~
      블로그에 한번 쓴글을 계속 우려먹을수가 없어서
      글을 계속 발행해야 하며,
      지금 올리는 글은 예전글보다 좋아야 한다는 면에서
      비효율적이다라고 썼습니다.
      그러니께..블로그가 비효율적이다. 라고 쓰고 그 밑에
      두가지 이유를 둔것인데..문장 구성이 이상한가봐요
      흠냐~ 에고~ 약간 수정했습니다.~ ^ ^;

  2. BlogIcon noraneko 2008.02.0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와 혁신이라 ...음 제겐 너무나도 멀게 느껴지는;;; 얼마나 피나는 노력을 해야할까요^^;;쩝.
    산골소년님. 주말 그리고 <설날 연휴> 잘 보내시길..

    • BlogIcon 산골 2008.02.04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라네코님 안녕하세요~
      제가 말은 저렇게 썼지만 재미있게 하는게
      최고인것 같습니다.
      노라네코님도 즐거운 설날 보내세요. ^ ^

  3. BlogIcon 민트 2008.02.0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쁜일이 있으면 좋은 일이 생기더군요. 제가 이런말을 산골소년님에게
    할 짬인가는 모르겠습니다만...
    좋은일이 생기시길 기원합니다.

  4. BlogIcon 에코♡ 2008.02.03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전의 글들보다는 나아야 한다는 부담감은 없지 않아 있습니다만,
    산골소년님 말씀대로 쓰다보면 저절로 혁신이 이루어지는것 같습니다,
    비록 아직까지는 그게 눈에 띄지않을 만큼 조금씩 이뤄진다고 생각하지만
    그게 쌓였을때 나중엔 어느새 그만큼 자라있겠죠^^

    오늘도 횡설수설이네요^^;;ㅋ

    • BlogIcon 산골 2008.02.04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코님은 원래 뛰어났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흠냐~ ^ ^;
      글이 쌓여있을수록 자라있다는 말은 저도 항상
      똑같이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 ^

  5. BlogIcon 브리드 2008.02.03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은 쓴다는것자체가 힘들어져서
    고민이 많네요..그냥 저냥 재밌는말들로
    이어나가고있는데 다시한번 가다듬어야겠습니다^^

    • BlogIcon 산골 2008.02.04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리드님은 염장 포스팅이 매력이에요~
      저도 염장 포스팅 하고 싶어요~!
      저 글은 그냥 저한테 하는 말이니 가볍게 받아주세요~ 헤헤~ ^ ^

  6. BlogIcon sepial 2008.02.03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로 가는 블로거 다녀감다~~~
    새해 복 마아니~ 받으세요~

  7. BlogIcon 로망롤랑 2008.02.03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미심장한 것 두개가 다가오네요..
    블로그에 쓴 글의 수명이 짧은 건 요즘 제가 블로그와 포스팅을 생각하면서 염두에 두고 이쓴 포인트인데..
    블로그의 글이 예전 보다 좋아야 한다, 역시 블로깅의 핵심에 들겠네요...
    아아...제 블로그 혁신을 위하여 두고두고 고민해야 할 항목들이네요!!

    • BlogIcon 산골 2008.02.04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망롤랑님 잘지내시죠..
      저도 두가지 사실이 와닿아서 써봤습니다.
      롤랑님만의 블로그를 만들어 가시길 바래유~ ^ ^

  8. BlogIcon 대네브 2008.02.04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다보니 꼭 블로그에 대한 강박증 같은 것이 느껴진다.
    뭐 혁신이라는 말은 좋은말 이긴 하지만...

    • BlogIcon 산골 2008.02.04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그렇게 느껴질수도 있겠습니다.
      그런데 사실 블로그보다는 다른 부분이 어렵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흠냐~ ^ ^

  9. BlogIcon 달룡.. 2008.02.04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되도록이면 편한글을쓰려고합니다. 많이 인기가 없을 수도 있지만, 자신의 만족이라는 측면이 우선인듯 합니다. 올바르고 좋은 정보가 들어있어야하는 기본전제가 있구요. 산골소년님도 편하게 글 쓰세요..힘들때는 좀 쉬시구요..블로그가 여러면에서 항상 앞으로만 나아가야하는 것이지만, 그래도 잠시 멈출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 BlogIcon 산골 2008.02.04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룡님 제가 글은 저렇게 썼지만~
      실제로 크게 압박감은 없고요~ 오히려 블로그 말고
      다른 부분이 쉽지 않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달룡님처럼 가족과 함께 작은일에 행복을 느끼는 삶을
      즐기시는 모습으로부터 많이 배우고 싶습니다.
      달룡님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 ^

  10. BlogIcon 아도니스 2008.02.04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럽습니다.
    초심을 잃어버린지 오래며, 귀차니즘의 압박으로 인해 건성포스팅이 늘어가고 있는 마당에 이 글을 봤습니다. 잠시 쉬다가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열정을 불살라봐야겠어요.

    • BlogIcon 산골 2008.02.04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도니스님 안녕하세요.
      다른분들 조언처럼 블로그에 너무 매달리는것도
      좋은것 같지는 않습니다.
      저는 다만 블록의 특징을 추출하다보니 저렇게
      쓴것 같고요.
      아도니스님은 항상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바랍니다. ^ ^

  11. BlogIcon 2008.02.0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진지하게 바라보는 시각을 느낄때마다
    한편으로는 신기하고,
    한편으로는 좀 이해가 안가기도 하고,

    하지만 무엇을 하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하는 것은 참 보기좋네^^

  12.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2.04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는 일종의 일기 역할이라고 해야 할까요? ㅋㅋ
    나를 되돌아보고 나를 바꾸어가는 ㅋ

    • BlogIcon 산골 2008.02.05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가 개인미디어라서 네슬리님 말씀도 맞습니다. ^ ^
      그나저나 네슬리님은 타로 전문가니 미래도 예측하실수 있겠네요 ^ ^

  13. BlogIcon ARMA 2008.02.04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편하게 살면 안될까? 나름대로 노력하는 모습에는 박수를 보내지만, 이정도로 치열하게 블로그 글쓰기를 한다면, 정신겅강에 오히려 해가 될 듯 싶다. 조금 여유있는 모습을 가져도 될것 같은데... ^^

  14. BlogIcon 가눔 2008.02.04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효율적이라서 즐거운 것도 있겠죠? ^^;;;
    블로그도 그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ARMA님 말씀처럼 여유있는 모습을 가지는 게 진정한 '혁신' 일지도 모르겠어요. ;)

    • BlogIcon 산골 2008.02.0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눔님 블로그외에는 잘안되서 혁신을 강조했는데
      블로그가 더 강조됐네요~
      저도 재미가 최고입니다. 가눔님은 재밌게 블로깅
      하셔서 그런지 보기 좋습니다. 에너지가 확 느껴져요~! ^ ^

  15. BlogIcon moONFLOWer 2008.02.07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인사를 하러 들렀다가 좋은 글을 읽고 갑니다.
    최근 일과 개인적인 상황으로 바빠서 전혀 좋은 글을 내놓지 못하기에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뭐...사실 지금껏 좋은 글도 없었지만말이죠. ^^;;

    산골소년님의 말씀대로 끊임없는 자기 혁신을 위해서 올해도 노력해야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하루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산골 2008.02.08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꽃님 안녕하세요~
      달꽃님글은 부담없이 읽기 쉽게 구성되어 있어서
      제가 꼭 읽고 있어요~!
      그러니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먼곳이지만 즐거운 설날 보내세요. ^ ^

  16. BlogIcon mariner 2008.02.10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저도 올해는 블로그를 제대로 해봐야지 하고 슬금슬금하고 있습니다..
    신정때 다짐했는데 이제 구정이 지났군요... ㅠ.ㅠ
    예전보다 좋아야한다는 말에 공감을 느낍니다. 과거에 적은 서평이 낮부끄러울때가 많아서..
    하지만 그점이 좋아서 글을 계속 남겨놓는것 같습니다. ^^
    산골소년님 글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산골 2008.02.10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맞습니다. 저도 과거의 글을 읽다보면
      부끄럽더라고요. 그러면서 성장함을 느끼는게
      기분 좋은 것 같아요.
      마리너님도 대박 블로그 화이팅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