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찌뿌둥하고 머리는 탁하다. 신체적으로 느껴오는 나쁜 신호는 매연 가득한 도심 가운데 있는 것 같다.

나쁜 신호를 제거하기 위해 디지털 카메라 하나 들고 집을 나왔다.

집을 나왔는데 어디로 가야 하는지 잠깐 해맸다. 마침 당시(2달전 쯤) 청계천 축재를 한다길래 청계천으로 무작정 갔다.

지하철 안에서 디지털 카메라 작동법을 잠깐 공부했다. 어두운 곳에서 찍을 것 같으니 셧터스피드는 느리게 해야된다는 카메라 지식은 아직 생소하다.

도착한 청계천은 화려하다. 불빛이 화려하고 사람들이 화려하다. 나도 화려함속에 같이 참여한다.

그러나 화려하지 않은 나는 어색하게 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가 좋지 않아서 그런지, 내가 못찍어서 그런지, 아마 둘다 해당될것인데 어두운 밤에 좋은 사진 찍기가 힘들었다. 빛을 받아들일려면 셧터 스피드를 느리게 해야 했는데 사람들이 유령이 되어 보이고 화면은 흐릿하다.

야간에는 삼각대가 필수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을에 물든 바다가 아름답지만 조명에 물든 '청계천'도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수 자연스러운 풍경은 아니지만 인공적인 조명속에 인공적으로 꾸민 돌담길등의 인공적인 풍경은 순수 자연스러운 풍경 못지 않은 신선함을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릿한 사진이라(사실은 다 그렇지만 ^ ^;) 올리지 않을려고 했지만 재미있는 사진이라 올린다.

청계천을 돌아다니다가 잠시 앉아서 쉬고 있는데 앞에 사람들의 모습이 모두 커플이고, 다정하게 찰싹~ 붙어 앉아서 행복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는것이 아닌가.

일정 간격으로 찰싹 붙어앉은 다수의 커플들의 모습은 보기좋았고 재미있었지만, 화려함속에 참여하고 싶은 나의 기대를 더욱 더 어색하게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함속에 자극받고 기분이 좋아졌기 때문에 신체의 나쁜 신호들은 없어졌다. 사진 찍는 연습을 더 하면서 나들이 많이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화려한 거리 구경을 마치고 광화문역으로 들어갔다. 무심코 계단을 내려갔다. 앞을 보고 걷다가 멈췄다.

노숙자가 기둥 사이에 누워 세상에서 제일 편한 자세로 누워있었다.  화려하고 세련된 풍경만 보다가 가난한 풍경을 보니 어색했다.

같은 동네 안인데 이렇게 틀릴수가 있나, 웃음 가득하고 윤기가 도는 사람들속에 노숙자는 어색했다.

노숙자의 모습이 강렬하여 사진을 찍었다.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며 힐끗 힐끗 보길래 어색하고 뻘쭘했다. 겨우 사진을 찍고 집으로 돌아왔다.

거리의 화려한 풍경과 노숙자의 모습이 똑같이 생각났다. 나는 어느 세상에 있을 것인가.

부지런하게 살아야 겠다. 언제나 결론은 똑같다.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RMA 2007.12.05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동으로 놓고 찍으렴... ㅎㅎㅎ~~ 염장 질러 미안...^^

  2. BlogIcon 맨큐 2007.12.05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골소년님도 저와 함께 DSLR의 세계로? ^^;

  3. BlogIcon 달룡.. 2007.12.06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이군요..저도 매번 지나만 다녔지 한번도 사진을 찍어보질 못했습니다. 다음 기회에 한번 가봐야겠네요..

  4. BlogIcon 산골 2007.12.06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할 시기를 놓쳐서 점심때 부랴부랴 쓰고 올렸습니다만.. ^ ^;

  5. 2007.12.06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2007.12.06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낌만 잘 전달하면 되었지 꼭 좋은 사진이 올라올 필요가 있나^^...
    이명박이 청계천 하나는 잘 만들었기는 한데 --;;;
    그래도 이명박이 싫어......ㅋㅋ

  7. BlogIcon mariner 2007.12.0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번째 사진을 보니 청계천가기 싫어 집니다.. ㅋ

    저도 사진에 관심이 많아서 사진학개론도 들곤 했는데,
    초보와 고수의 차이는 삼각대라고 교수님이 말씀하신게 기억이 납니다.
    사진을 좋아히신다면 한정식님의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

    • BlogIcon 산골 2007.12.07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막 관심 갖게 됐는데
      지금 사진기로는 어림도 없네요.

      지금 사진기로 연습을 하면서
      DSLR 구입을 해봐야 겠습니다. ^ ^

  8. BlogIcon 실비단안개 2007.12.06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많은 쌍쌍중에 산골소년과 그 소녀는 어디에 있을까 -
    다른 사진은 눈에 들어오지 않음 - ^^

  9. BlogIcon sepial 2007.12.06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비단안개/산골소년님은 카메라 렌즈 뒤에 계시구여....
    산골소녀님은 반디앤루니스에서 책 읽고 계셨다더라구여.....
    곧 인연이 되어서 만나실 예정이랍니다. ^___^

  10. BlogIcon 로망롤랑 2007.12.06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론의 이야기가 흥미롭군요...
    저 같으면 사진속의 많은 이야기들을 하다가,
    산골소년님처럼 지극히 현실적 감각에 의해 다시 제 인생이야기로 돌아가,
    내가 있게 될 자리와, 부지런한 삶에 대해 논하지 않고...
    그저 낭만과 초라한 세계의 현실에 대한 감상속에서만 노젓고 있었을 것 같다는...훗
    아이고, 저는 왜이렇게 현실감각이 떨어질까요...ㅡ.ㅡ

    • BlogIcon 산골 2007.12.07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다 싶으면 바꿔야 겠지만
      롤랑님 특유의 스타일을 지켜가시기 바랍니다.

      그러고보니 로망롤랑 아이디도 참 낭만적이군요 ^ ^

  11. BlogIcon JooJoo 2007.12.07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찾아 뵙네요..죄송합니다..ㅎㅎ;

    가끔 지나가다가거리를 보고느끼는것들..문득문득 느끼는 그 생각들..
    어저면 그 생각들이 정말 소중한것인데도 지나간 거리처럼 쉽게 잊혀지곤 하네요.
    게다가 또 연말이라 그런지 더욱더 느끼는것이 많은 하루하루 입니다..^^

    산골소년님 편안한 밤 되시구요 `
    다짐하신대로 부지런하게! 정말 그거면 충분하지 싶습니다 ^^

    산골소년님도 화이팅이고 저도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산골 2007.12.07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주주님 반갑습니다. 잘지내시죠~? ^ ^

      저는 인자 30이 되어가니 느끼는게 많은 12월입니다.

      산골소년도 화이팅이고 주주님 커플도 화이팅 입니다.
      부지런하셔서 항상 행복한 신혼생활 하시길 바래요 ^ ^

  12. 반더빌트 2007.12.07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만간 청계천으로 한번 가봐야겠어요!^^*
    뭔가 좋은 풍경이 나올듯한 예감이 와서요!^^* ㅎㅎ

    기분좋은 밤 되시길 바래요!^^*
    막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데 오셨더군요!^^*
    이번에도 느끼지만 역시 모든 일은 타이밍이라니까요!^^* ㅎㅎ

    • BlogIcon 산골 2007.12.07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더빌트님 꼭 애인이랑 가시길 바랍니다.
      맞아요 타이밍이 중요하죠
      아 어제 글쓰고 자야해는데
      그냥 자버렸습니다 ^ ^;

  13. BlogIcon mongnee 2007.12.08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지난해 즈음에 서울역 갔을때 느꼈던 감정이랑 똑같다는..
    깨끗하고 세련된 건물앞에,
    상자로 집을 만들어 들어가 잠을 청하는 노숙자라..
    뭔가 묘한 감정이 일더라구요..
    산골소년님의 사진을 보니 또 다시 그때 생각이 나네요.

    근데 사진속에 재밌는건..
    커플들 앞에서 사진찍는 산골소년님도...좀 재밌네요..
    금전적 빈부의 차이가 아닌.... 애정의 빈부의 차이?ㅋㅋ

    청계천은 밤이 아름다운가보네요. 저는 낮에 한번 가봤는데,
    방송에서 말하는것보다 못한듯싶어서 실망했는데..
    다음에는 밤에 한번 가봐야겠어요..^^

    • BlogIcon 산골 2007.12.09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정의 빈부 아니에요 (" )( ")(.. )( ..)
      당시는 축제라 특히 밤이 아름다웠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몽니님은 누구랑 가실려고 ^ ^;

  14. BlogIcon noraneko 2007.12.08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SLR 장만 하면 들쳐 매고 나갈 예정 입니다. 요즘은 조금 바뻐서 산골소년님 포스트 읽는 것도 힘드네요^^;; 후아~~ 좋은 사진 구경 잘하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산골 2007.12.09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바빠서 노라네코님이 발상자극청량제같은
      정보 못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 ^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15. BlogIcon echo 2007.12.10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의 모습들은 언제나 저렇죠^^;;ㅋㅋ
    그래서 저도 자주 찾지 않는곳중 하나인데 ㅋㅋ

    유령사진 멋집니다^^
    ^^

    재미나게 보고갑니다^^

    • BlogIcon 산골 2007.12.15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코님도 연인들 모습보고
      안가시는군요~!

      그래도 가끔 가고 싶네요
      사람구경도 재밌거든요~

      불난집의 호떡집처럼 정신이 없어서
      답글이 늦었습니다 ^ ^

  16. BlogIcon 도깨비섬 2008.01.05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큰 책방에 가고 싶네요..
    시간날 때가 아닌 시간을 내야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