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 조카의 새까만 눈동자처럼 어두운 밤에 전등이 희미하게 켜져있고, 계곡물소리가 시원하게 들리는 여름휴가 간곳, 그곳의 구석에서 친구가 아무소리도 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었습니다.

인상좋고 덩치큰 녀석의 그런 모습을 보니 나는 침을 꼴깍 삼키며 당황했습니다. 아까전만해도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끼리 신나게 떠들며 즐거워 했는데 갑자기 그런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나는 짐작을 했습니다. 그 친구는 4년을 공무원 공부에 매달렸습니다. 4년 내내 월화수목금토일을 독서실에서 딱딱한 수험서의 활자를 받아들이는데 매달렸습니다. 얼마전에는 면접까지 갔습니다. 될것 같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 이제 지옥같이 따분한 수험생활이 끝나겠구나~라는 축하를 미리 해줬습니다. 그런데 친구는 떨어졌습니다. 그 뒤로 계속 독서실에서 하루종일 공부를 했습니다. 나는 그 숨막히는 생활이 상상히 갔습니다. 상상할때마다 고개가 저절로 흔들어 졌습니다.

짐작이 맞았습니다. 친구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해도 해도 안되는 바늘구멍 통과하기에 답답해 하며 부모님과 친구들에게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일류대 나온 형들도 안되는데 자기는 과연 이 수험 생활을 계속 할수 있을까~라는 자괴감까지 있는것 같았습니다. 친구의 눈물과 한숨 섞인 말은 오랫동안 이어졌습니다. 나는 묵묵히 들어주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사회생활을 해야하는 우리나이대의 고민은 계곡물 소리를 들으며 오랫동안 이어졌습니다.

그랬던 친구가 어제 전화를 했습니다. 소리없는 눈물은 어디가고 장난기 가득한 거만한 목소리로 나한테 말을 걸었습니다.

“친구야~ 나 공무원 됐다아~ 그것도 두군대나 됐다아~” (잔뜩 거만한 목소리)

우와~ 평소 속이 좁아서 남 좋은일에 배아파 하던 내가, 남의 일을 내일처럼 기뻐한적이 이번만큼은 없지 않을까 싶을정도로 기뻤습니다.

친구는 이제 숨막히는 수험생 생활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친구는 요즘 인정받는 최고 직장에서 안정된 사회생활을 하게 될 것입니다. 명색이 공무원이니 일등 신랑감이라 조만간 여자친구도 생길것 같습니다.

나는 친구한테 크게 한턱 쏘라는 말을 하고 굳게 다짐까지 받은다음 전화를 끊었습니다. 친구의 고생이 절실하게 느껴졌던 눈물과, 행복함이 가슴깊이 느껴지는 거만한 말투가 비교되었습니다.

오랜 고생끝에 이뤄낸 친구의 성공적인 사회생활 첫발을 축하하며, 그 거만한 목소리를 오랫동안 듣기를 바랬습니다. 전화받던 그날은 뿌듯했습니다.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리치 2007.08.28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 분 굉장히 고생했구나. 진심으로 축하드림~!

  2. BlogIcon 연파랑 2007.08.28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분의 합격 축하드려요-
    4년동안 수험생활이라니 얼마나 힘들지 감히 상상이 가네요 ㅜ_ㅜ..
    저는 1년하는것만으로도(대학수험공부) 제가 사회에 격리된 느낌이 들어 얼마나 갑갑하던지-
    좋은 결과가 있어서 정말 다행이네요 ^_^!!

  3. BlogIcon deneb 2007.08.29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잘 됐구나 고생 끝에 낙이 있네
    술한잔 하면서 축하파티라도 해줘라 4년이 말이 4년이지
    4년동안 받았을 스트레스가 눈에 보인다 보여~
    아 이제 자야지

  4. BlogIcon AKONG夫 2007.08.29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neb !! 안자고 뭐하냐...
    친구의 행복을 같이 해줄 수 있는 친구 ... 멋져...!!

  5. BlogIcon sepial 2007.08.29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 휴가 사진에 계시던 분인가요? 다들 인상이 좋으시던데~~~
    산골소년님의 친구면 저의 친구나 마찬가지(^^:), 무지무지~ 축하드려요~~~~

  6. BlogIcon 2007.08.29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공무원 공부를 시작해서
    기나긴 시간동안 힘에 부쳐 포기하고는 하는데,
    산골소년님의 친구는 성공하셨네요.

    모두들 공무원에 목 메는 사회가 문제 있기는 하지만
    하여간 축하 할 일이네요.

  7. 실비아 2007.09.06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 공무원 시험은 하늘의 별따기보다도 어렵다고 하던데 그 친구분 정말 대단한 의지의 소유자시네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위해 그 4년여의 시간동안 얼마나 고단하고 힘들었을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낸 분이라면 이 세상에 못할 일은 없으실 것 같아요. 정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네요. 짝짝짝!!! ^^ 또 제가 부끄러워지네용..

    • BlogIcon 산골 2007.09.06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이 4년이지 정말 끝없는 지루한 지옥이었을것 같아요 @@;

      이제 저 친구는 인생 폈죠~ 어흠~

      실비아님도 화이팅 입니다~! ^^

  8. 루드야드 2007.09.13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하나 달기가 이리 어렵다니!!!
    산골!!!짧게 이야기 하겠어요
    그분 소개시켜주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