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삼일 이야말로 인간의 본성을 가장 잘 나타내는 단어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인간은 욕심이 있기에 계획을 세우지만 게으르기 때문에 실천을 못한다. 그러나 욕심과 게으름의 모순을 줄여주는 훌륭한 힘이 있다면 그것은 '목표'이다. '뚜렷한 목표' 가 있다면 실천과 게으름 사이에서 비틀거리더라도, 어떻게든 결국 목적지에 도달하게 해주는 신비한 힘을 준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 힘을 경험하고 있다. 나는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어설프게 화려한 글솜씨만을 뽐내는게 아니라, 블로그를 통해 오프라인 활동도 열심히 참여하여 나의 온라인 능력과 오프라인 능력을 일치시키는 목표를 세웠다. 목표를 세우고 나서도 게으름에 멈칫하기도 했지만 목표지로 가는 중간인 7월은 화려했다.

+ 삼국지 경영학 저자와의 오찬 모임 참석 후기
정치인이나 CEO들이나 올법한 고풍스러운 고급음식점에서,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지적인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최우석님 바로 앞에서 식사를 하며 지적인 얘기를 나누었다.(사실은 듣기만 했다.) 산골소년이 졸지에 품위있는 지식인이 된 기분이었다. 이런 멋진 경험을 해주신 최우석님과 을지문화사에 감사드린다.

+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 7월 첫째주 모임 후기
독서와 글쓰기를 시작하면서 어느정도 수준에 도달하면 꼭 동호회 활동을 하리라 결심하였다. 그 비장한 결심은 '고수들의 세계로 출정하다' 에서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다. 처음에는 쑥쓰러웠는데 두번째부터는 편안하였다. 계속 참여하여 독서와 글쓰기 좋아하는 멋진 분들과 계속 친해져야 한다.

+ 산속 계곡물 처럼 맑고 깊은 친구들과의 계곡 여행
고등학교 친구들은 누가 뭐래도 최고의 친구들이다. 작년에 나 홀로 배타고 제주도 가야했지만 올해는 용케 친구 다섯이 모여 즐거운 계곡여행 갔다 오고 멋진 사진들도 찍었다.

+ 한국스프링사용자모임3회(KSUG) 참가 후기 (자리잡은 커뮤니티)

세미나는 잘 들으면 힘이되고 잘못 들으면 잠만 자고 오는 극단의 경험을 한다. 이 모임은 내가 어렵게 찾은 유익한 세미나이다. 여기서는 기술 습득에 재미를 느끼는 순수한 개발자의 열정을 느낄수 있다.

이렇게 7월은 굵직굵직한 오프라인 활동으로 가득 채워서 뿌듯했다. 이 목표를 계속 유지한다면 결국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최근 오프라인을 넘어서는 새로운 신천지 영역을 발견 했으니 바로 '영어'다. 예전에는 '조금 불편하게 살지뭐~' 라는 생각만 하고, 영어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했는데, 독서와 글쓰기 결과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조금은 넓어지면서, 나의 활동 범위가 '다락방의 거미'처럼 좁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그래서 영어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

사실 영어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는 것은 두가지 때문이다. 요즘 오픈소스 관련 기술을 이용하여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데 한글 문서가 전무하다싶이 하여 영어 문서를 필수적으로 독해해야 되지만, 영어 난독증 때문에 그냥 삽질 형태로 밀어붙이다 보니 최근 한계에 부딪치고 있다. 이렇게 한계를 깨닫다보니 내가 만약 영어를 알았다면 지금 쓰고있는 기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최신 기술들도 '가벼운 소설책 읽듯' 습득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리타분한 당연한 얘기나 머리로, 몸으로 필요성을 느끼다 보니 절실하게 영어 실력이 필요하게 되었다.

또 하나는 블로그 때문이다. '흐린 구름속의 태양'처럼 희미하게 '프로 블로거'를 추구했는데, 계속 하다보니 재미도 있고, 성과도 있고, 용돈벌이지만 돈도 모이고 하여 보람을 느끼는데, 좁은 땅덩어리 우리나라 블로그로는 '프로 블로거'가 되는데 어쩔수 없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마치 '박지성이 프리미어리그'에 나가게 된 운명처럼 나도 진정한 프로가 될려면 '영어로 블로그를 운영' 해야만, 제대로 해볼수 있을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서는 영어가 필수다. 영어로 블로그 운영하여 대박이 나길 기대한다. 이미 몇가지 아이템도 생각해 보았다.

만약 영어로 블로그를 한다면 나는 내가 좋아하는 '김훈 작가님의 문장체', 즉 간결하면서도 가슴을 진동하는 문장들을 고스란히 영어로 옮기는 꿈이 있다. 그것이 가능하다면 아마 생전 처음보는 멋진 문장체에 외국인들이 감동하여 더 대박이 나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7월의 화려했던 오프라인 활동처럼 영어 실력도 궤도에 오른다면, 나의 활동 영역은 독수리의 눈처럼 넓어지고, 내 블로그는 세계 몇십억 영어 인구를 대상으로 한 대형 블로그가 될 것이다.

새로운 목표를 세웠으니 게으름속에서도 목표는 결국은 이루어지리라 기대하며, 일단 지금은 방금 썼던 희망들을 누워 자면서 꿈으로 대신해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로망롤랑 2007.08.01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정말 대단한 7월이셨네요...^^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산골소년님께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들리시나요???? ㅎ 부럽습니다.

  2. 이윤하 2007.08.0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너무 어려워.......
    몇년전에 아는 분 소개로 외국계 회사 면접 보러 갔었는데
    인사만 하고 왔지.... --;;
    그 당시 굳은 각오를 하고 영어 공부 열심히 했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흐르고 영어책은 매일 들고 다니는데 거의 보지 않고,

    ㅋㅋㅋ
    동헌이가 리뷰때문에 책을 더 많이 보는 것 같은데
    그런 열의로 영어 공부한다면 영문 메뉴얼 독해 정도는 곧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화이팅.......

    • BlogIcon 산골 2007.08.01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생각에 쓰기는 10년 걸릴것 같은데

      독해는 열심히하면 빠르게 될것 같아요~

      진짜 영어처럼 어려운게 없네요~

  3. arma 2007.08.01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세운 목표나 완수하도록....
    목표만 자꾸 세워서 뭘 어쩌겠다는 거냐?
    한가지 목표를 향해 정진하고 목표를 이루었을때 더 높은 목표를 향해 정진하도록....
    그리고 프로 블로거가 되기위해서 영어 공부를 하겠다니..(뭐.. 원서 때문에 그렇다는 말도 있기는 하지만...)
    계속 그렇게 나가다 보면 넌 온라인에 묻힌다.
    난 지금 솔직히 너에게 너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블로그에 글 쓰지 말라고 하고 싶다.
    나 진지먹었어 -_-;

    • BlogIcon 산골 2007.08.01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팀장님의 우려와 지적에 동감합니다.
      팀장님께 우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위에 쓴 영어공부를 하는 동기부여가 두가지가
      맞긴 맞는데, 사실 이글을 읽어줄 사람이 블로거
      들이라서 블로거 취향에 맞게 글을 쓰다보니
      블로그에 관한 글이 부각됐네요~

      팀장님의 우려와 관련해 저도 인식을 하여
      요즘 업무중에는 블로그에 아예 안들어오는
      습관을 가져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원래 목표했던 돈도 모이고, 트래픽도
      몇천명 달성하니깐 요즘은 심드렁해졌는데
      그래도 글쓰는게 재밌으니깐 그냥 하고 있고요.

      프로라는 말때문에 어감이 이상해서 그런데,
      그냥 인라인, 스키등의 취미생활로 봐주시면 될것같고요

      취미라도 업무와 취미생활을 확실히 구분짓고요,
      업무를 통한 목표달성에 우선순위 확실히 하고요~
      왜냐면 저와 가족 먹고 사는 진짜 제 밥줄이니깐요~
      하루 고작 1달러 버는것 하고는 차원 자체가 틀리니깐요~

      저글은 비몽사몽간에 쓴 글이라 유독 거창해졌습니다~
      우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음 곧 쓸글은 팀장님이 재밌게 읽을수 있고 유쾌하게
      댓글 달 수 있도록 하겠으니~ 잊어주세유~ ^^

  4. BlogIcon 민트 2007.08.03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 구독한지는 꽤 됬는데 댓글은 첨 남기네요.
    저도 영어로 운영하고 싶은 주제가 하나 있어서 나중에 해 볼 생각인데
    지금은 그 주제에 대해서 자료 조사를 못하는 형편이라 일단 나중으로 미뤄두고 있습니다.

    영어공부.. 영어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언어들(요즘 스펜어와 일본어 배우고 있습니다.)
    언어는 습관이라서 매일 쓰는게 중요한데 끈기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약간 쉽게 암기하는 방법이나 단기적인 지름길은 있어도
    결과적으로는 머나먼 길...

    • BlogIcon 산골 2007.08.04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어 블로그는 정말 10년을 바라보는 초대형 사업이네요.
      당장은 어림도 없고, 다만 목표를 크게 잡으면 좋고..
      그 과정에서 얻는것이 만만치 않다라는 생각입니다.
      근데 정말 영어로 쓰기 연습하면 실력이 굉장히 빨리 늘것 같아요~

      저는 영어로 한다면 주제를 IT나 '비보잉' 관련 주제로 생각하고 있어요~
      특히 '비보잉'이 뭔가 대박 컨텐츠라는
      생각이 들어요. 유튜브 비보잉 동영상 보면 댓글이 많이
      달리고..우리나라 비보잉은 세계에서 알아주니깐요~
      일단 이 블로그로 컨텐츠 쌓아놓고 만약 적당하다 싶으면...

      캐나다 떠난 친동생에게 번역 부탁하여 같이 팀블로그
      할수도 있고요~

      RSS구독 블로거에게 댓글달기 왠지 뻘쭘하던데
      댓글 고맙고요~ 저도 놀러갈께요~ ^^

  5. BlogIcon sepial 2007.08.06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로 사실만을 다룬 글을 간단하게 쓴다는 건 오히려 더 쉬울지도 모릅니다....^^;
    영어가 쉬워서가 아니라, 괜한 수식어에 복잡한 수사 구조를 생각하지 않아도 될테니까(못하니까 미리 포기?)......

    • BlogIcon 산골 2007.08.06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 네이티브 영어의 달인이시니깐 쉽다고 말씀하시죠 쳇~
      좌우지간 저는 영어 블로그를 10년 바라보는 초대형
      사업으로 마음먹고 한번에 하나씩 흔들림없이 해봐야
      겠다는 생각입니다~

      흠 그러고보니 샛별님은 이미 다 갖추셨군요~
      부럽습니다~ @@;

  6. BlogIcon 짱가 2007.08.07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시는데 훨씬 원대 하시네요.
    그리고 실천 역시.. ^^

    본받아야겠습니다.

    • BlogIcon 산골 2007.08.07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개발자 고수분이시자 유명 블로거께서
      거듭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어휴~ 저 얘기는 정말 10년 바라보는 것이고요~
      아직 실천의 머리끝자락도 잡지 못했어요~

      항상 기술습득의 열정과 개발자에대한 자부심으로
      가득차 있는 짱가님 이야말로 제가 본받아야죠~!

      그래서 많이 본받겠습니다~! 헤헤~

  7. 세계사이버대학 2013.02.09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과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저렴한 학비로 영어 정복과 전문학사 학위, 어린이 영어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세계사이버대학 실용영어학과에서 신, 편입생을 모집합니다. 문의는 세계사이버대학 실용영어학과(031-785-3433)로 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