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써지는대로 감상하기
알랭 보통이란 작가의 문장은 나 개인적으로 읽기 힘들었다. 내가 최근에 리뷰 쓴 '여행의 기술' 역시 제대로 읽지 못하였으나, 앞뒤로 그럴듯하게 포장하여 리뷰라고 써서 올렸다.

그래도 진정한 리뷰란 책의 내용을 깊이 이해하여, 지은이가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느껴야 제대로 된 독서와 리뷰 쓰기라고 생각되어, 멀리 가는 전철길 안에서 행복의 건축 독서를 다시 시도하였다.

이 책은 과거, 현재 등의 시간별 또는 각 나라별의 건축 형태를 보여주면서, 각 건축물 마다 섬세하고 독특한 유럽 최고의 문장가 알랭 드 보통의 사색을 거쳐서, 여러가지 철학적인 이야기와 평가를 하며 건축물을 보는 시야와 사고의 깊이를 섬세하게 넓혀주는 유익한 책이라고 보았다. 과연 이번에는 유럽 최고의 문장가 알랭 드 보통의 유익한 건축 이야기가 나한테 들릴것인가.

그러나 결국 읽히지 않은 활자에 눈꺼풀만 무거워져서 책을 덮었다. 책은 분명히 훌륭한 책 같은데 나한테 맞지 않은 책이 있지 않은가~ 책 자체는 건축에 대한 깊고 멋진 사색이 담겨져 있어서, 내용을 잘 음미만 한다면 분명히 나한테 도움이 될것 같기에, 두번이나 독서를 시도했지만 결국 나는 리뷰 같지 않은 리뷰를 씀으로써 이 책을 완전히 덮고자 한다.

+ 심드렁한 나의 마음을 두드리고 자리잡은 문장
[28] ..여러분은 철학이 어렵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장담하는데, 훌륭한 건축가가 되는 어려움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94] ..직선은 안정되고 둔감한 사람의 느낌을 준다. 물결 같은 선은 맵시를 낸 차분한 사람처럼 느껴진다. 톱니 같은 선은 화가 나서 어쩔 줄을 모르는 것 같다.

[94] ..곡선 버팀대는 편암함과 장난스러움을 이야기한다. 직선 버팀대는 진지함과 논리를 이야기한다.

행복의 건축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이레
신고
Posted by 산골
산골 블로그 소개 저는 하얀머리 개발자와 작가를 꿈꾸는 블로거 산골 입니다. 프로그램 개발자로서 저의 관심사는 개발자의 숨통을 트여준 아이폰 개발, 철학과 같은 깊이가 있는 객체지향 방법론입니다. 글쓰기와 수영을 좋아합니다. 블로그를 통해 관심사를 공유합니다. 제 블로그에 관심 있으시면 아래 RSS나 즐겨찾기로 편하게 구독하세요.

rss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윤하 2007.07.30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골고루 많이 읽네 그려...

    갈수록 책보다 영화에 집중하다보니
    점점 더 책으로 손이 안가네 그려.......